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플 아이패드 신제품 공개…홈버튼 없고 안면인식 기능

11인치 799불, 12.9인치 999불

애플이 태블릿 출시 8년 만에 가장 많은 변화를 담은 아이패드 신제품을 공개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30일 뉴욕 브루클린 아카데미 오브 뮤직에서 열린 언팩(신제품 공개) 이벤트에서 새 아이패드 프로와 맥북 에어를 선보였다.

뉴 아이패드 프로는 두께 5.9㎜로 전작보다 15% 얇아졌다.

지난달 공개한 아이폰 XS XS맥스 XR과 마찬가지로 물리적 홈버튼을 없앴다. 사용자가 디스플레이 화면의 특정 지점에서 스와이프(쓸어내리기) 동작만 하면 이전 단계로 돌아간다.

베젤(테두리)을 극소화한 에지 투 에지 디자인을 채택했다. 스크린은 11인치와 12.9인치 두 가지다.

아이폰 신작과 마찬가지로 페이스ID(안면인식) 기능을 갖췄다. 사용자의 얼굴을 3차원으로 인지해 디바이스를 열고 결제도 가능하며 맞춤 이모티콘(이모지)을 생성할 수 있다.

IT 매체들은 "애플이 얼어붙은 태블릿 시장을 깨울 신무기를 들고 등장했다"고 평가했다. 삼성 아마존과의 경쟁도 격화할 전망이다.

디바이스의 심장인 A12X 바이오닉칩은 처리 스피드를 끌어올린 것은 물론 인공지능(AI)과 5K 수준의 해상도를 구동한다. USB-C 포트를 붙이면서 기존 헤드폰 잭을 없앴다. 완전한 블루투스를 지향한 시도다.

11인치 모델은 799달러 12.9인치 모델은 999달러에서 시작한다. 맥북 에어 신제품은 25% 가벼워졌다. 무게는 2.75파운드(1.24㎏).

쿡은 "스티브(잡스)가 처음 맥북 에어를 꺼내 들었을 때와는 같을 수 없다. 이 놀랍고도 얇은 두께는 맥라인을 바꾸고 (랩톱)산업 자체를 바꿨다"라고 말했다.

맥북 에어의 금속 재질은 100% 재활용한 알루미늄으로 만들었다. 친환경 이미지를 구축하려는 시도로 평가된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카본 풋프린트)을 50%나 줄였다고 애플은 자랑했다. 터치ID를 구현하고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8세대 인텔 듀얼코어 CPU에 16GB(기가바이트) 램(RAM) 저장용량은 최대 1.5TB(테라바이트)까지 가능하다. 13.3인치 맥북 에어는 1199달러에서 시작한다. 애플은 4년 만에 맥미니 업데이트 제품도 선보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