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홍콩 부동산 '거품 붕괴' 우려…집값 29개월만에 하락

미국 도시 '과열' 분류

세계에서 부동산 거품이 가장 큰 도시로 지목됐던 홍콩의 주택가격이 지난달 하락세로 돌아서 거품 붕괴가 시작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스위스 금융그룹 UBS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홍콩의 세계부동산거품지수(GREBI)는 2.03으로 조사 대상 20개 대도시 중에서 가장 높았고 독일 뮌헨이 1.99로 홍콩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와 CNBC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지수는 1.5보다 클 때 거품 위험이 있음을 뜻하며 0.5~1.5는 고평가 상태 -0.5~0.5는 적정 수준 -1.5~-0.5는 저평가 상태라는 뜻이다.

이어 캐나다 토론토(1.95)와 밴쿠버(1.92) 네덜란드 암스테르담(1.65) 영국 런던(1.61)이 거품 위험이 있는 도시로 분류됐다.

지난 5년간 이들 주요 도시의 부동산가격은 평균 35% 상승했으나 도시 간에 상승률 격차가 컸다. 홍콩 부동산가격은 2012년 이후 연간 상승률이 10%에 육박했다.

UBS는 홍콩 부동산시장은 만성적인 공급부족 상태이며 부동산가격을 잡으려는 당국 조치도 효과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아시아 다른 도시 중에서는 일본 도쿄의 거품지수가 1.09로 높은 편이었다. 미국 도시는 대부분 부동산가격이 정점을 찍었던 2006년 수준에 미치지 않고 있으나 샌프란시스코(거품지수 1.44) 로스앤젤레스(1.15) 뉴욕(0.68)은 과열 상태로 지목됐다.

특히 샌프란시스코 부동산가격은 2006년 정점보다도 20% 이상 높다. 유럽에서는 런던의 거품지수가 2년 연속 하락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따른 정치적 불확실성과 해외 구매자 과세 부담 증가 등으로 투자가 주춤한 것으로 풀이됐다.

마크 헤이펄리 UBS 글로벌웰스매니지먼트 최고투자책임자(CIO)는 "금융 중심지의 집값 거품 위험이 크기는 하나 금융위기 전과 비교할 바는 아니다"라며 "그러나 투자자들은 거품 위험 지역 부동산시장에선 까다로워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홍콩의 주택가격 하락은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 무역전쟁으로 인한 중국 경기 둔화 홍콩 증시 약세 등에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