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시아나 'A350 항공기' 떴다

28일부터 뉴욕-서울 노선
넓어진 기내·인터넷 제공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

아시아나항공이 28일 뉴욕 노선에서 A350 항공기 운항을 개시했다.

이번에 도입된 A350은 현재까지 개발된 항공기 중 가장 최신 기종으로 ▶동급 중대형 항공기 대비 확대된 기내 공간 ▶기내 기압.습도.조명 개선에 따른 쾌적한 기내 환경 ▶연료 효율성 ▶소음.탄소 배출 감소에 따른 친환경성을 자랑한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A350에서는 인터넷을 제공해 기내에서 e메일, SNS 사용 등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한 편도 150달러를 추가 지불하면 기존 이코노미석 보다 앞.뒤 간격이 4인치 넓은 36인치의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을 사용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 발권 고객에는 우선 탑승, 인천공항 라운지 이용, 특별 서비스키트(슬리퍼.안대.칫솔세트)의 부가혜택이 주어진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특히 뉴욕-서울 구간 항공권 구입 고객에게 한시적으로 무선인터넷 1시간 무료 이용권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350은 28일 시작된 겨울시즌 동안 뉴욕-서울 노선에서 주 7회, 매일 오후 1시에 뉴욕 출발 항공편으로 운행한다.

아시아나항공 문유상 뉴욕여객지점장은 "아시아나 A350 뉴욕 운항으로 더욱 쾌적하고 넓은 기내공간에서 동포 여러분을 모시게 돼 기쁘며, 앞으로도 아시아나는 뉴욕 한인들을 위해 서비스 강화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