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자택 거주 시 거동 불편해지면 "교통편 구해 외출 자주 하세요"

간병, 집안 일 도와주는
홈헬스 도우미 이용할 만

장보기, 요리 힘들어지면
식배달 업체 고려할 만

최근 한 통계에 따르면 50세 이상 미국인 23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3%가 은퇴 후 나이 들어서도 자신의 집에서 살다 죽음을 맞이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러나 점점 거동이 불편해지고 건강이 나빠지다보면 집에서 홀로 생활하는데 있어 예상치 못한 문제와 맞닥뜨릴 수밖에 없게 된다. 최근 리타이먼트리빙닷컴(retirementliving.com)이 시니어들이 자택에서 거주할 시 시간이 지나면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과 그 해결책을 알아봤다.

▶간병·집안 일=거동이 불편해지면 그로서리 쇼핑부터 집안 일, 요리, 샤워 등 일상생활을 스스로 해결하는 것 자체가 힘들어진다. 이럴 땐 홈헬스에이드 도우미(Home Health Aide Assistanc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주마다 차이가 있는데 전국 중간값은 시간 당 22달러 선. 이들은 시니어들의 간병을 비롯해 간단한 청소나 심부름 등을 도와주기도 한다.

이 서비스는 수술이나 병으로 인해 단기간 이용 시엔 메디케어에서 비용을 커버해주기도 하나 집안일을 도와주지는 않는다. 따라서 이럴 때를 대비해 서플리먼트 메디케어(supplemental Medicare)보험을 들어놓으면 홈헬스에이드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교통편=운전을 하지 못하게 돼 외출이 자유롭지 못하면 고립감과 우울증에 빠지기 쉽다. 최근 AARP 조사에 따르면 집에만 머무는 시니어들이 외출을 자주하는 시니어들보다 훨씬 더 의료비가 더 많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운전을 못한다고 집에만 있기보다는 자신에게 맞는 교통수단을 찾아 이용하는 것이 오히려 의료비를 절약하는 방법.

만약 메디케이드 수혜자라면 교통지원 서비스 비용을 커버 받을 수 있다. 또 헬스케어 네트워크에서도 무료 교통편을 제공하고 있으므로 현재 다니는 병원에 이를 알아보도록 하자. 이외에도 스마트폰을 사용한다면 차량공유업체 우버(uber.com)나 리프트(lyft.com)를 이용할 수도 있는데 비용은 가까운 시내의 경우 편도 12~14달러 정도가 든다.

▶요리=거동이 불편해지면 요리를 하는 것조차 힘들어진다. 이럴 땐 식사를 제공하는 로컬 시니어센터에 출석하는 것도 좋은 방법. 또 비영리단체 밀스온휠스(mealsonwheelsamerica.org)에서는 신청자의 경제상황에 따라 유료 또는 무료로 음식을 배달해 주는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어 이용해 볼 만하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웹사이트를 방문해 거주지 우편번호를 입력하면 이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기관 및 단체의 연락처를 알 수 있다.

이외에도 블루에이프론(blueapron.com), 퍼스널셰프투고(personalcheftogo.com), 헬로프레시(hellofresh.com) 등과 같은 음식배달 전문 업체를 이용하면 반 조리 식품을 배달받을 수 있어 편리하다. 비용은 주당 78달러선.

▶간병인 스트레스=한 통계에 따르면 미국 성인인구 1/3이 배우자나 부모 등 시니어를 간병 또는 간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동이 불편한 시니어들에겐 가족이 돌봐주는 것이 큰 도움이 되지만 간병인들은 시간이 갈수록 육체적, 정신적 스트레스가 쌓일 수밖에 없다. 따라서 간병인들이 지치고 우울증에 빠지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휴가를 갖게 하고 평소에도 휴식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배려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주현 객원기자 joohyunyi30@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