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계 여성부호 톱5 중 4명 중국인

'중국판 포브스' 후룬리포트
'양훼이옌 220억불 1위'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여성 기업가 5명 중 4명은 중국 여성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SCMP가 인용한 '중국판 포브스' 후룬리포트에 따르면 세계 최고의 여성 부호는 양훼이옌(37·사진)으로 재산이 1500억 위안(약 220억 달러)에 달했다.

그는 아버지에게서 중국 최대 부동산 기업 중 하나인 '컨트리 가든 홀딩스'의 지분 56%를 물려받았다.

2위는 미국 'ABC 서플라이'의 소유주이자 경영자인 다이앤 헨드릭스(71)가 올랐다.

그는 여성 부호 1~5위 중 유일하게 중국인이 아니다. 이어 중국 부동산 기업 '롱포 프로퍼티' 대표 우야쥔(54)이 3위에 올랐다. 그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11% 늘어난 585억 위안(약 87억3000만 달러)에 달하며, 자수성가한 여성 부호 중에서는 가장 많은 재산을 자랑한다. 4위는 '푸화인터내셔널그룹'을 창립한 천리화가 505억 위안, 터치스크린 제조업체인 '렌즈 테크놀로지'의 창업자인 저우췬페이가 385억 위안으로 5위를 차지했다.

후룬 리포트는 "중국 여성은 세계 여성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이지만,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여성 사업가의 63%를 차지했다"며 "이는 중국의 개혁개방과 중국 여성의 기업가 정신 덕분"이라고 밝혔다.

세계 여성 부호 중 자수성가형의 비중은 지난해 68%에서 올해 77%로 올랐다.

다만 올해 최고 여성 부호 양훼이옌의 재산이 6%, 5위 부호 저우췬페이의 재산이 45% 줄어드는 등 상당수 여성 부호가 무역전쟁으로 인한 중국의 경기 침체 등의 영향을 받았다고 후룬리포트는 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