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그곳, 아름다운 뒤 뜰에서

파도가 잔 물결치는

롱아이랜드 바닷가에 누어있는



그 집 뒤 뜰에는

줄줄이 키를 다투며 채소들 이 올라오고

붉은 볼을 감춘 감들

주렁주렁 가지를 흔든다.

알알이 매달린 다래 진녹색으로 익어간다.

나무 밑 닭장에 닭들 눈을 껌벅이며

알을 품고 있다.

처마 밑에 아늑한 안식처를 짓고

편히 쉬는 제비들

선한 눈으로 두리번거리는 사슴들

사람의 눈을 피하여 뒷 걸음친다.

배롱꽃과 이름 모를 꽃들의 향기

따뜻한 바람이 쉬어 가는 곳



우리들이 모여 앉은 소나무 곁

식탁에서, 시가 흐르고

랍스터, 조개, 물고기들

접시 위에서 팔딱거린다.

예이츠(Yeats)가 꿈에서도 그리워하던

어린 시절 추억속에 시상이 꿈틀거리는

잔잔한 호수가 이니스프리 섬(lake Isle of Innisfree)



잠시 머리 속으로

스쳐간다.


김복연 / 시인·웨스트체스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