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밴쿠버에서 태양의 서커스 환상의 무대 펼쳐져

첨단과학과 함께 만든 공연

모두 반할 종합예술의 극치

캐나다의 자랑이자, 세계인이 모두 한 번쯤은 꼭 보고싶어하는 인생 공연으로 꼽히는 태양의 서커스(Cirque du Soleil).


2005년 초연을 한 이후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했었던 태양의 서커스 쇼의 하나인 코르테오(Corteo)가 새롭게 단장을 하고 10년만에 다시 밴쿠버를 찾아왔다.


코르테오 밴쿠버 공연은 지난 10일부터 오는 14일까지 PNE 공원 안에 있는 패시픽 콜로세움(Pacific Coliseum)에서 펼쳐진다.


본 공연에 앞서 10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4시까지는 언론사를 대상으로 무대 뒤와 어떻게 준비를 하는 지 그리고 감독과 단원과의 인터뷰 시간을 가지며 홍보에 열을 올렸다.


이어 이날 오후 7시 30분에 시작된 밴쿠버 공연에서 마침내 완벽한 완성도를 보이는 서커스를 선보였다.


우선 원형인 패시픽 콜로세움 공연장을 남북으로 동선을 할 수 있는 무대를 설치하고 관객들은 동서편에 마주보고 앉게 만들었다. 공연이 시작되면 관중석은 암전이 되면서 자연스럽게 가운데 있는 무대로 집중이 되고, 서커스 단원들은 남쪽이나 북쪽의 막 뒤에서 가운데로 나와 쇼를 펼쳤다.


한 유명 광대의 죽음과 그의 장례식이라는 모티브를 놓고, 그를 기리기 위한 다른 서커스 단원들과 하늘의 천사들이 어우러져 다양한 묘기를 선보인다.


동물들 없이 사람만으로 서커스를 한다는 기본 철학을 바탕으로 많은 배우들이 최상의 기예를 보여준다. 그러나 단순한 사람의 재주에만 그치지 않고, 원형의 회전하는 무대와 현장에서 직접 건반악기와 타악기를 연주하며, 스릴감을 돋우는 음악가들, 필요에 따라 조명과 공중 와이어를 조종하는 장비가 무대 바로 앞에 놓여져 스텝들이 직접 조종하는 모습도 볼 수 있는 차별점도 있다


무엇보다도 세련되고 깔끔하게 자신의 기량을 선보이는 배우들의 묘기들이 한치의 오차도 없이 어우러져 완성도를 높인다. 또 리모컨 로봇까지 등장해 쇼의 흥미를 돋우고 있어, 서커스가 아닌 한편의 SF 영화나, 브로드웨이의 걸작 뮤지컬을 연상케 한다.


또 공연 시작 전에 배우들이 관객석에 나와 마치 이웃처럼 연기를 하고, 쇼 중간에도 관객가 소통을 하며 일심동체가 돼 마치 모든 관객이 쇼에 동참한 느낌을 받기도 한다


코르테오는 현재 태양의 서커스 쇼 중에 가장 많은 세계 도시를 순회하는 쇼 중의 하나이다. 밴쿠버에서 공연을 마친 후 17-21일까지 켈로나, 그리고 24-28일까지 캠룹스에서 펼칠 예정이다. 이어 알버타와 미국 등을 거쳐 12월 12일-16일 토론토 공연, 19-30일까지 몬트리올 공연으로 올해를 마감한다. 그리고 내년도 3월까지 미국 순회 공연 스케줄이 정해져 있다.


밴쿠버 공연의 잔여 기간 공연 티켓 구매는 해당 사이트(www.cirquedusoleil.com/canada/vancouver/corteo/buy-tickets)에서 구매할 수 있다.


현재 태양의 서커스는 21개의 쇼가 라스베가스, 올랜도, 리비에라 마야에서 상설 공연과 12개의 순회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한국에서는 11월 3일부터 12월 30일까지 서울 잠실운동장에서 쿠자(Kooza)가 공연될 예정이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