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그 집 뒤뜰

여름 햇살 내려앉은

뒤뜰에 유폐된 시간이 앉아 있었다

감꽃 주워 놀던 어린 시절

혼자 남아 그네에 흔들리고

다래 향기 장단 맞춰

장이 익어가던 소리마당 다시 들리는 듯

동녘을 향해 몸을 뉘인 소나무

사진첩 미소처럼 고향을 부르고

녹음 속에 묻혀있던 여름날의 이야기

보일듯 말듯 내보이다

푸른 꽃* 되어 날아가버린 오후

붉은 울렁임에 하루해가 서서히 기울어가고

도시인의 소란이 귀찮은

사슴 한 마리 얼굴만 내밀다……

푸른 솔잎처럼 풍경 속에 남아있던

그 집 뒤뜰, 마음을 두고 왔다

별 내리는 밤 오면 별이 되겠다



*푸른 꽃: 노발리스(Novalis)의 소설


임혜숙 / 시인·베이사이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