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초대 받지 못한 손님

여름날 뒷뜰은 아름다웠다

오랫동안 잊지못할 새롭기만한 정경

친구의 긴 목과 나의 어린 시절이 겹친다

뼈와 살을 이루던 푸르름

너는 땅위를 엎드려 기는 소나무의 벅찬

힘을 안고 뒷뜰에 자란 풍성한 채소를 즐기려한다

사슴이여!

너의 검은 눈동자에 묻어난 기다림을 나는 알고 있다

넓고 푸른 초원에는 굴레를 씌우지 말자

계절의 팽팽한 슬픔이 또 겨울을 품어 오겠지

너의 푸른 발자국 따라 나의 발자국도 찾으리

웅크린 네 모습은 상상할 수 없구나

너도 씨멘트 숲속에서 길을 잃어버릴 때가 있니?

너는 폐허와 가시덤불 얼킨 길도 힘차게 달리기만 하겠지

긴 그림자를 타고

짐승과 인간사이 고퉁을 견뎌내어

미묘한 언어가 오고간 길 위에서

초대 받지 못한 손님


정숙자 / 시인·아스토리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