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그 집 뒤뜰에서

잠시 고향엘 다녀 왔습니다

동네어귀 느티나무 그늘에서

우리들은 막바지 7월의 더위를 잊은 채

먼 길 돌아 온 발자취의 꽃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거기엔

붉은 와인의 열정도 있었고

정감어린 시도 있었습니다

때 묻지 않은 웃음도 있었습니다

풋고추와 깻잎, 가지나물, 오이소백이,

조갯살과 바다가재에 바빠진 손길을

사슴 한 마리가 옆 집 마당에서

부러운 듯 건너다 보고 있었습니다

허리 굽은 한 그루의 소나무는

우리들의 만찬을 외면한 채

두고 온 먼 바다의 파도 소리를

그리워하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모든 것에 취해 시간도 잊었습니다

그래도 돌아가야할 때

헤어짐은 언제나 아쉬움을 남기죠

그 집 주인의 따뜻한 마음 처럼

설익은 다래의 넝쿨이

다시 오라고 초대 했습니다


양기석 / 시인·퀸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