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외국인 주택구입 21% 급감…3월 말까지 1년간 1210억불

중국·캐나다·영국·인도 순

주택시장에서 외국인 매수세가 급감했다.

전국부동산업협회(NAR)가 지난 26일 발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3월 말로 끝난 회계연도에 외국인의 미국 주택 매입액은 1210억달러로 직전 회계연도의 1530억 달러보다 20.9% 하락했다.

이코노미스트들은 이처럼 외국인의 매수세가 크게 위축된 것이 주택가격 상승과 달러 강세, 미국의 대외 정치적 긴장 고조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했다.

중국인들은 미국 주택시장에서 여전히 큰 손이었지만 이들의 매입액도 304억달러로 직전 회계연도보다 4% 감소했다. 2위를 차지한 캐나다인의 매입액은 무려 45%나 줄어든 105억달러에 그쳤다. 이어 영국인 73억달러, 인도인 72억달러, 멕시칸 42억달러의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가격 상승과 재고 감소, 모기지 금리 인상 등으로 주택 거래는 부진한 양상이다. 외국인 매수세가 줄어드는 것은 시장의 침체를 더욱 부추길 것으로 우려된다.

외국인 투자자가 주택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진 않지만, 뉴욕과 캘리포니아, 플로리다주에서 고가 주택을 활발히 매수하는 등 부동산 업계엔 중요한 고객이다. 이밖에 애리조나와 텍사스주도 외국인의 주택 구입이 많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구입 주택의 중간가격은 30만2300달러에서 29만2400달러로 떨어졌다. 하지만 전체 중간가격 24만9300달러에 비해서는 여전히 5만달러 이상 높은 수준이다.

특히 중국인들이 매입한 주택의 중간가격은 43만9100달러로 월등히 높은 수준을 보였다.중국인들은 아시아계 주민이 많고 온화한 날씨에 유명 대학이 많은 캘리포니아 지역의 주택을 집중적으로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해외 송금을 규제하고 미중 관계가 악화하면서 중국인들의 매수 열기도 예전만큼은 못하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휴양 혹은 노후 생활을 목적으로 플로리다와 애리조나주의 주택을 주로 사들였던 캐나다인들도 지난해부터 퇴조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