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예술가 기획 추상미술전 열린다

섀넌 김씨, 작품 3점도 출품
6일 풀러턴서 오프닝리셉션

차세대 한인 아티스트가 OC에서 추상 미술전을 개최한다.

애너하임에 거주하는 섀넌 김(23, shannon.kim) 작가의 기획으로 오는 6일부터 풀러턴의 히블턴갤러리(223 West Santa Fe Ave.)에서 '정복할 수 없는 타성(Unconquerable Inertia)'이라는 주제로 그룹전이 열린다.

이번 그룹전에는 김씨를 포함해 LA, 어바인, 샌프란시스코, 오하이오에서 활동하고 있는 타인종 작가 4명(브레아 펙, 힐러리 헨드릭스, 카즈미 오노우에, 랜디 콜로스키)의 회화, 설치작품 등 추상 미술의 세계를 표현한 작품 17점이 전시된다.

풀러턴 트로이고를 졸업하고 UC버클리에서 아트 전공 후 이태리, 스페인에서 공부한 김 작가는 샌프란시스코, 버클리, 풀러턴, 오하이오주 등서 개인전을 가진 바 있다.

현재 아티스트들을 소개하는 '더 크리에이티브 퍼블릭(thecreativepublic.com)'이라는 팟캐스트(Podcast)를 운영하며 맨해튼비치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오프닝 리셉션은 6일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며 전시 폐막 및 주제토론은 오는 21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진행된다. 전시 관람문의는 갤러리 웹사이트(hibbleton.com/art-shows)를 통해 하면 된다.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