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타코마 인구 성장 속도, 스포캔 따라잡는다

지난해 타코마 인구 21만3418명…1.48% 인구성장 나타내

워싱턴주에서 제2위 규모를 자랑하는 일명 ‘라일락 시티’로 불리는 스포캔이 피어스 카운티의 급격한 경제 성장 속도에 힘입어 이제 타코마가 그 순위를 빼앗길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센서스가 31일 발표한 인구통계 수치에 따르면 현재 워싱턴주에서 3번째로 규모가 큰 도시로 알려진 타코마가 스포캔 주민수를 따라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포캔도 또 다른 경제 성장을 나타낸 한 해를 기록했지만 전년에 비해 그 속도가 다소 느리다.

이번 센서스 통계에 의하면 타코마 인구는 지난해까지 21만3418명으로 집계되어 1.48%의 인구성장을 나타냈다.

스포캔과 같은 경우, 같은 기간 0.93%의 인구성장을 보이며 주민수 21만 7108명을 기록했다.

지난 10년간을 비교해 볼 때 양 도시 모두 인구성장을 지속적으로 보이고 있으나 타코마 지역 인구 성장 속도는 스포캔에 비해 월등히 빠르다.

아비스카 코프 경제전문가 그랜트 포시스는 인구 증가에 가장 큰 영향일 미치는 요소는 지역의 경제 성장이며 이외에도 부동산 시세 회복과 주민들의 고용 증가 등 경제 기회 증가가 지역 인구를 증가시키는 데 매우 큰 작용을 한다고 설명했다.

포시스는 또 인구 증가가 지역에 끼치는 영향이 긍정적이든 부정적인지를 결정하는 주요 요소는 해당 도시가 얼마만큼 주민들의 의견을 잘 반영해 계획과 정책을 펼치는 지가 관건이며 현재 스포캔과 같은 경우, 대중교통 부족 및 상수도 문제 등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 같은 인구 증가를 가장 쉽게 느낄 수 있는 사회 현상은 교통이며 지난 10년간 이 지역의 인구 증가로 인해 아마 주민들은 다소 번잡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포시스는 지난해 2.5%의 인구성장을 나타낸 시애틀과 같은 경우 앞으로의 성장을 도모하고 경제적인 혜택을 지속적으로 누리기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사회문제들로 주택 마련, 대중교통 수단 확충 및 노숙자 문제 해결을 손꼽았다.

이스턴 워싱턴 대학 패트릭 존스 공공정책 및 경제 분석 국장은 스포캔의 현재 인구성장은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호황을 의미하는 ‘골디락스 경제’와 같은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취업률 성장은 이미 경제가 좋아지면 으레 나타나는 현상이지만 더 많은 인구를 포용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교육 및 대중교통 노숙자 문제와 같은 사회 현상을 반드시 해결해 나가야할 필요가 있다.

현재 시애틀의 주민들 중 타코마로 이주해온 주민들도 있다. 이들은 주택 가격 및 렌트 등 생활비가 다소 저렴하나 도시권에 속하는 지역을 찾아 나선 것이다.

이에 대해 경제전문가 포시스는 이 같은 시애틀 인구 이동이 타코마의 인구 성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하고 있다.

지난주 발표된 센서스 통계에 의하면 스포캔은 지난 2012년 이후로 인구 성장 속도가 느려지고 있다. 이스턴 워싱턴 대학 존스 국장은 이 같은 이유를 살펴 볼 때 먼저 가장 단순하게 던질 수 있는 질문은 과연 지금의 각 도시 지역사회가 10년 전과 얼마만큼 차이가 나는지 살펴보면 쉽게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주 재무관리국(WOFM)이 지난해 발표한 한 보고서에 의하면 65세 이상의 노인을 포함해 스포캔 카운티 인구가 2010년 이례로 약 69% 증가했다.

한편 포시스는 이 같은 현상은 베이비부머 세대의 노령화에 따른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스포캔은 양질의 건강보험 서비스와 저렴한 주택 가격으로 인해 은퇴한 노인들이 다른 도시에서 이주를 꾀하는 도시라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