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국 텐센트뮤직 하반기 뉴욕증시 상장

기업가치 300억불 전망

중국 최대 음악 스트리밍 기업인 텐센트뮤직엔터테인먼트(TME)가 올 하반기 뉴욕증시 상장을 추진하기 위해 기업공개(IPO) 주관사를 선정했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달 31일 TME가 IPO 준비를 위해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BofAML)를 주관사로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FT는 또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TME가 뉴욕증시 상장을 통해 기업가치를 300억 달러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TME는 중국 IT 거대그룹인 텐센트 그룹의 계열 회사로, 중국 음악 스트리밍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이다. 수처우자산운용에 따르면 지난해 TME의 중국 음악 스트리밍 시장 점유율은 78%에 달했다.

스트리밍은 인터넷에서 음성이나 영상, 애니메이션 등을 실시간으로 재생하는 기법을 말한다.

TME는 작년에는 세계 최대의 스트리밍 기업인 스포티파이와 주식교환을 하기도 했다.

당시 TME의 기업가치는 123억 달러 규모로 평가받은 바 있다.

투자은행들은 TME의 중국 음악 스트리밍 시장 지배력과 증가하는 가입자 수 등을 고려할 때 뉴욕증시 상장 시 기업가치를 최소 300억 달러로 설정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FT는 전했다.

이와 함께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 글로벌 투자은행들은 중국의 최대 외식배달 서비스 기업인 메이퇀뎬핑이 추진하고 있는 홍콩증시 IPO에도 참여할 것이라고 FT는 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