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플+복스왜건 자율주행 셔틀버스 만든다

자체 개발 포기 후 협력 키로
일단 회사 직원용으로 개발
데이터 관리 문제로 늦어져

배기가스 조작 파동에서 아직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복스왜건이 새로운 시도에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애플과 손잡고 기업들의 직원용 셔틀 버스를 만들기로 한 것이다.

한때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을 열망했던 애플은 최근까지 독일 고급차 제조업체들과 셔틀버스 개발 제휴를 타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결국 성공하지 못했으며 복스왜건과 손잡고 제품 개발에 나선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 애플이 복스왜건의 승합차 모델 'T6 트랜스포터'를 애플 직원들을 위한 자율주행 셔틀로 만드는 프로젝트 협약을 맺었다고 이 프로젝트를 잘 아는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애플은 자율주행차 직접 제조가 현실적으로 어렵게 되자 자율주행차 소프트웨어에 집중했다가 다시 자사 직원용 셔틀에만 집중하는 것으로 방향을 틀었다.

이를 위해 수년간 BMW, 머세이디스 벤츠 등 고급 차 업체와 파트너십을 추진했지만, 디자인과 자율주행 데이터 통제권을 넘기라는 애플의 요구가 이들 업체로부터 거절당하면서 불발됐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애플은 이후 일본 닛산, 중국 BYD, 영국 스포츠카 매클라렌까지 접촉했다가 지난해 말 복스왜건과 협상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NYT는 애플이 여러 자동차 업체로부터 퇴짜를 맞은 것이 애플의 자율주행 프로젝트가 계속되는 난항 끝에 축소됐음을 보여주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의 퇴직 직원들에 따르면 애플의 자율주행 프로젝트는 계속 방향이 바뀌어 상당 부분 동력을 잃었고 2년 전 1000명을 넘었던 프로젝트 참여 멤버 가운데 수백 명이 떠난 상태다.

이미 예정된 일정보다 늦어진 직원용 셔틀 사업 외에는 자율주행 관련한 뚜렷한 계획은 없다고 이들은 전했다.

앞서 애플은 2014년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프로젝트 '타이탄'(T172)에 돌입하면서 업계를 흔들 만한 자율주행차 독자 개발을 시도했다가 기존 자동차 업체와 연계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로 전환했다. 애플은 지난해 6월에야 '타이탄' 프로젝트를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