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커피 메뉴판에 있는 '코르타도'는 뭔가요

카페라테부터 마키아토까지
우유나 거품 비율에 따라 달라

마키아토는 크게 두 종류
스타벅스는 웻 마키아토

A씨에게 커피는 한가지다. 스타벅스나 커피빈을 가도 다른 어떤 커피숍을 가도 주문하는 메뉴는 한가지. '하우스 커피'. A씨는 "커피가 그 맛이 그맛이지 뭐 다를게 있나. 그냥 식사 후 습관처럼 한잔 마시는 것뿐"이라고 말한다. B씨는 다르다. 그날의 기분 날씨 식사 메뉴에 따라서 주문하는 커피가 달라진다. 기름진 음식을 먹고 난 후에는 아메리카노를 커피는 먹고 싶지만 배가 부를 때는 카페 마키아토를 주문한다. B씨는 "비가 오는 날에는 카푸치노를 주문하는 편이고 기분이 좀 울적할 때는 달짝한 바닐라 라테로 기분을 달랜다"고 말했다.

매일 한두 잔씩 마시는 커피. 때론 다른 커피를 주문해 마셔보고 싶다며 메뉴판을 유심히 훑어보지만 막상 주문하는 커피는 같다. '아메리카노'. 사실 아메리카노를 좋아해서 먹는 이도 있지만 다른 커피를 몰라서 먹지 못하는 이도 적지 않다. 하지만 커피 추출방식과 커피를 만들 때는 들어가는 재료 몇가지만 알고 나면 커피 주문은 아주 쉽다. 이번 기회에 별거 아닌(?) 커피 상식으로 다양한 커피 맛을 즐겨보자.

커피 (Coffee)

물을 부어 추출하는 일반적인 커피메이커로 내린 커피를 말한다. '레귤러 커피'를 주문하면 서브되는 커피로 커피점들은 커피를 미리 내려놓는 편이다. 아메리카노와는 맛이나 농도가 비슷해 보이지만 추출방식이 완전히 다르다.

에스프레소(Espresso)

곱게 간 원두를 고압으로 추출하는 아주 진한 이탈리아식 커피다. 원두의 고소하면서도 쓴맛을 진하게 즐길 수 있다. 아메리카노 라테 모카 카푸치노 마키아토 코르타도 등의 커피는 모두 에스프레소를 기본으로 물이나 우유 시럽 등을 추가해서 만든다.

아메리카노(Caffe Americano)

에스프레소에 물을 넣어 연하게 마시는 커피로 가장 대중적인 메뉴다. 이탈리안 커피를 미국 스타일로 먹는 방식이라고 보면 된다. 물의 양에 따라 진하기를 조절하면 되고 살짝 달달한 맛을 원할 경우 시럽이나 설탕을 첨가하면 된다.

카페라테(Caffe latte)

'라테'는 이탈리아어로 '우유'다. 에스프레소에 스팀(Steam) 우유를 넣어 만드는데 비율은 1:4 정도다. 비율적으로 에스프레소보다는 우유의 고소함을 더 강하게 느낄 수 있는 메뉴다.

우유가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출출할 때 마시면 허기를 달랠 수 있고 달달한 맛을 원할 때는 바닐라 헤이즐넛 등 다양한 시럽을 첨가해 먹으면 된다.

(스팀우유는 에스프레소 머신의 스팀기능으로 데운 우유를 말하며 벨벳과 같은 미세한 거품을 형성하고 있다.)

카푸치노(Cappuccino)

에스프레소에 우유가 들어가는 것은 라테와 같다. 차이는 우유거품이다. 우유 양을 줄이는 대신 우유거품의 비율이 높아진다. 라테에 비해 에스프레소의 맛을 더 진하게 즐길 수 있다.

에스프레소 우유 우유거품의 비율은 1:2:3 정도가 일반적이다. 거품 위에는 시나몬 가루를 뿌려먹는 편이다.

플랫화이트(Flat White)

플랫화이트는 우유거품이 카푸치노처럼 부풀어 있지 않고 평평하다고 해서 '플랫'이라는 단어와 우유를 의미하는 '화이트'가 붙여져 지어진 이름이다.

단순하게 보면 카페라테와 큰 차이가 없어 보인다. 하지만 조금 우유의 양을 줄이고 우유를 미세한 거품 형태로 만들어 더 부드러우면서도 커피의 쓴맛은 도드라지게 느낄 수 있다.

카페모카(Caffe Mocha)

달달한 커피를 원한다면 바로 카페모카가 제격이다. 간단히 설명하면 라테에 초콜릿 시럽이나 가루를 넣어 초콜릿 맛이 나게 한 커피다. 에스프레소와 스팀우유의 비율은 1:3 정도가 적당하며 위에 토핑으로 휘핑크림을 올려 먹기도 한다.

카페 마키아토(Macchiato)

진한 에스프레소를 조금 부드럽게 마실 수 있는 메뉴다. 마키아토는 이탈리아어로 '점을 찍다'라는 뜻이다. LA바리스타 커피 아카데미(LaB Academy)의 연응주 대표는 "마키아토는 크게 웻(wet) 마키아토와 드라이(dry) 마키아토 두 종류로 나뉘는데 스타벅스의 마키아토는 웻 마키아토 계열로 라테 마키아토라고도 불린다"며 "그에 비해 스페셜티 커피점에서 많이 소개하고 있는 드라이 마키아토는 완전히 다르다. 드라이는 에스프레소 마키아토라고도 불린다"고 설명했다.

연 대표에 따르면 웻 마키아토는 우유에 에스프레소로 점을 찍는 것이고 드라이 마키아토는 에스프레소에 우유자국을 남기는 식이다.

드라이 마키아토는 에스프레소에 우유거품을 2~3스푼 정도 올려 작은 잔에 서브되는 편이다.

코르타도(Cortado)

코르타도는 스페인 커피다. 마키아토와 비슷해 보이지만 우유와의 비율 면에서 확연한 차이가 있다. 커피 전문가인 안정환(스테레오스코프 대표)씨는"에스프레소와 우유의 비율은 1:1로 우유를 넣은 커피를 먹고 싶지만 라테처럼 우유를 많이 먹기 싫고 에스프레소 맛을 좀 더 많이 느끼고 싶을 때 주문하면 좋은 메뉴"라고 설명했다. 유리잔에 서브를 하기 때문에 서브되는 온도는 낮은 편이다.

▶커피의 정의와 만드는 방식 등은 나라지역 단체 커피점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오수연 기자 oh.sooyeo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