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꽃바구니를 든 소녀' 1억1500만달러 낙찰

미국의 손꼽히는 컬렉터인 록펠러가 3세 데이비드 록펠러(1915~2017) 부부가 소장한 파블로 피카소의 그림이 경매에서 1억1500만 달러에 낙찰됐다.

8일 뉴욕 크리스티 자선 경매에서 피카소의 회화 '꽃바구니를 든 소녀(사진)'가 가격에 새 주인을 찾았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피카소 작품으로는 2015년 크리스티 경매에서 당시 경매가 1억7937만 달러에 낙찰된 '알제의 여인들'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경매가다. '꽃바구니를 든 소녀'는 이른바 '장밋빛 시대'에 속하는 1905년 제작된 희귀한 작품으로, 미국 작가이자 컬렉터인 거트루드 스타인의 소장품을 록펠러 부부가 사들인 것이다.

또 클로드 모네가 전성기 시절인 1914~1917년 제작한 대작 '만개한 수련'이 8460만 달러, 앙리 마티스의 '오달리스크'(목련 옆에 누운 나부)가 8070만 달러에 팔리는 등 이날 하루 전체 경매가가 6억4600만 달러에 달했다. 이번 경매에는 록펠러 부부가 사들인 조선시대 도자기 등 한국 고미술품 22점도 선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