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래블 뉴스] 항공사, 1등석 담요 절취로 골머리

항공사, 1등석 담요 절취로 골머리

1등석은 갈수록 점점 더 호사스럽게 꾸며지는 추세다. 항공사는 최고 좌석에 걸맞게 좌석을 가정에서 느끼는 안락함을 느끼도록 꾸미고 있지만 이에 따라 승객들은 이 승인되지 않은 기념품을 가정으로 가져가고 싶어 하기 마련. 유나이티드 항공은 지난해 1등석을 고급 백화점 색스핍스 애비뉴(Saks Fifth Ave)의 제품으로 교체한 뒤 이 제품들이 승객들에 의해 사라질 것을 우려해 승무원들에게 주의를 당부하는 메모를 보냈다.

하지만 매 비행 때마다 몇 점씩 사라지는 담요의 손실은 1년동안 전구간 100만 달러에 이르렀다. 유나이티드는 이 손실을 막는 방안으로 자사의 온라인 숍에서 이 제품을 팔기로 했다. 색스핍스 애비뉴 가격으로 59.99달러.

U.K. 린넨사와 계약을 맺고 있는 브리티시 항공도 같은 결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몇 달 전 아메리칸 항공은 1등석을 위해 캐스퍼 상품을 도입했는데, 매트리스 패드, 베개, 허리 베개 등이 모두 사라지고 말았다.

이같은 결과는 이런 제품들에만 국한되지 않고 있다. 버진 애틀랜틱은 2011년 비행기 모양을 한 후추통을 도입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모두 사라졌다. 1년 뒤에는 후추통에다 "버진 애틀랜틱에서 훔쳐왔다"라는 문구를 새겼지만,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관계자는 씁쓸해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