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뒤늦은 후회

잠자리에 들기 전

가끔 잊어지지 않는

순간의 그림자들

꿈을 꾸듯 머리에 스쳐온다



그때 그일



명징한 판단과 결정으로

삶의 황금을 길어와 주었을지도 모르는데

깊게 파고들어 심사숙고 했어야 했을 텐데



그 사람

더 좀 가까이 다가가

그의 말에 귀를 기울여

뜨겁게 사랑할 것을…

돌기둥처럼 멍하니 서있었다

모든 찰나들이 나의 열정에 따라

열매 위에 꽃이 만발한다는 것을…



영혼이 편히 쉬도록

"사랑한다!" 는 한마디 말을 했어야 했는데

떠나간 후 뒤늦은 후회


김복연(시인·웨스트체스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