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하나님과 담판

어느 80대의 일기장 (78)

"죽느냐 사느냐, 그게 문제로다(To be or not to be, that is the question)" 아니다. 이제 문제는 그게 아니다. 80이 넘어선 나이, 죽음은 기정 사실, 이제부터 진짜 문제는 "죽느냐 사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죽느냐(How to die)"이다. "이제 (삶의) 끝이 어떻게 될 거냐?" 매일 불철주야 괴로워하던 어느 '할배', 하소연 할 겸, 위로를 받을 겸 하나님을 찾아가 그 앞에 섰다. 다음은 하나님과 그 할배의 대화 내용. (심볼 '*'는 하나님, '-'는 할배)



* "너 어찌 왔느냐? 긴히 말할 것이 무엇이냐?"

-전지전능하신 하나님, 이제 80이 넘은 나이, 하나님께서 조만간 부르실 것 같은데, '그 때'가 언젠지 정확한 날짜를 알고 싶습니다.

* "그 건 나도 모르겠구나. 네 신체의 변화, 의학적인 대응 조치, 주변 여건의 변화, 변수가 너무 많아 '그 때'가 계속 바뀌니 난들 알 수가 없구나."

-그런데 하나님은 왜 유한한 생명을 창조 하시면서 인간 본성엔 '오래 살고픈' 영생을 염원하는 본능을 심어 놓으셨나요?

* "내가 한 일이 아니란다. 너희 첫 조상이 선악과를 따 먹은 후 이성(理性)에 눈을 뜨게 된 것이 원죄란다."

-삶의 끝자락, 죽어가는 과정, 곧 하나님 곁으로 가는 길을 왜 그렇게 고통스러운 가시밭길로 만드셨나요? 보다 편안하게 즐거이 갈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 "사는 동안 지은 많은 죄의 죄 값을 치르는 것이라고 말 할 수 밖엔 없겠구나."

-죽는 것도 서러운데 그 죽어가는 과정이 너무나 괴롭고 너무나 끔찍합니다. 비극적, 너무나 비극적 입니다.

* "모든 생명체의 종말이 다 그렇단다. 인간은 자의식이 너무 강해 그 것에 과잉 반응하는 것인지도 모르겠구나."

-하나님 곁으로 가는 것은 "언제라도 좋다"고 이제 마음을 굳혔습니다. 그런데 죽음에 대한 공포. 두려움은 아무리 노력을 해도 극복할 수가 없습니다. 이 죽음의 공포를 극복할 수 있는 어떤 묘안이 없을까요?

* "왜 그렇게 죽음을 생각하느냐? 죽음을 아예 잊어버리고 살아라. '그 때'가 되면 내가 부를테니…."

-하루가 멀다 하고 부고(訃告)가 들려오고…주변에서 한 사람 두 사람 가고…이렇게 죽음을 줄 창 듣고 보면서 어떻게 (나의) 죽음을 생각치 않을 수가 있습니까?

* "그래 그렇게 죽음을 생각하면서 얻은 것이 무엇이더냐? 아마 아무 결론도 없을 거다. 그렇게 결론도 안 나는 문제를 갖고 씨름하느니 그 시간 그 정력을 삶을 충실히 하는데 바치는 것이 현명할 거다."



-마지막으로, 기독교 교리에 따르면 죽음은 육체라는 감옥에 갇혀있던 영혼이 그 감옥을 벗어나는 '이벤트(event)'라는데, 우리가 살아있을 때 그 영혼은 어떤 작용을 하며, 육신을 떠난 후엔 어디로 가서 어떤 역할을 하는 것인가요?

* "너가 살아있을 때, 즉 영혼이 네 몸 안에 있을 때는 영혼이 무엇이냐, 무슨 기능을 하느냐, 아무리 설명해도 너의 그 알량한 이성(理性)으로써는 도저히 이해가 안 될 거다."

-인간이 죽은 후엔 한 줌의 흙/재가 되는 것을 잘 보고 있습니다. '저 것이 다냐?' 너무나 허무합니다. '것'을 넘어 '무엇(?)'이 있을 것 같은데, 그 '무엇'이 손에 잡히지 않으니 죽음을 그렇게 두려워 하게 되고 공포심을 갖게 됩니다. 죽은 후에 불확실성이 해소된다면 '그 날' 까지 다리를 쭉 펴고 편안히 잠을 잘 수 있을 것 같은데….





[Quote] "늙는다는 것은 매혹적인 일이다. 우리는 늙으면 늙을수록 더 늙기를 원하게 되니까(Getting old is fascinating thing. The older you get, the older you want to get)."-에머슨 (R.W.Emerson)

https://dmj36.blogspot.com


장동만(언론인·뉴저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