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샌퍼낸도밸리 집값 1년간 17% 급등

2월 중간값 70만불 역대 최고

샌퍼낸도밸리 지역의 집값이 지난 1년간 급등하면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남가주부동산협회(SRAR)가 최근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2월 샌퍼낸도밸리 지역에서 거래된 주택의 중간가격은 70만 달러로 종전 최고기록이었던 지난해 11월의 67만5000달러보다 2만5000달러가 더 올랐다.

또한 2월 LA카운티 전체 중간가(58만 달러)와 비교해도 20.7%(12만 달러)나 높은 수준이다.

특히 샌퍼낸도밸리의 주택값 상승률은 LA카운티 상승률을 크게 뛰어넘었다. 2월 샌퍼낸도밸리 주택값의 전년대비 상승률은 무려 16.7%로, LA카운티의 상승률 10.5%보다 6.2%포인트나 높았다.

이처럼 샌퍼낸도밸리 지역의 집값이 급등한 것은 주택 재고량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SRAR에 따르면 2월에 이 지역에서 시장에 나온 주택은 958채로, 관련 집계를 시작한 1980년대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팀 존슨 SRAR 회장은 "이 지역에는 비교적 노년층 인구가 많은데 집값이 지나치게 오르면서 오히려 주택 매각을 주저하고 있다"며 "이는 주택을 팔아도 살 만한 집을 찾을 수 없기 때문이다. 결국 높은 주택값이 재고량을 줄이고 이는 집값을 더 올리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우 기자 kim.hyunwo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