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증시 9년간 상승세…GGP 주가 71배 '대박'

CNBC 상승률 분석
넷플릭스도 56배 올라
소비재·IT 업체들 강세
에너지·통신 부문 약세

뉴욕 증시가 '리먼브라더스 사태'의 충격에서 벗어난 2009년 3월 이후 9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동안 일부 업체의 주가는 수십배가 오르는 폭등세를 보였다.

CNBC가 2009년 3월 9일 종가를 기준으로 2018년 3월 8일까지 9년 간 주요 기업들의 주가 상승률 추이를 분석한 것에 따르면 부동산 투자업체 제너럴 그로스 프로퍼티스(GGP)의 주가는 무려 7105%가 올라 최고 상승폭을 기록했다.

GGP는 주로 쇼핑몰 등에 투자하는 업체다. 2009년 3월만 해도 주가가 29센트에 그쳤지만 지난 8일 주가는 21.11달러를 기록했다.

GGP에 이어 장비 렌털업체인 유나이티드렌털과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각각 5951%, 5663%의 주가 상승률로 뒤를 이었다. 넷플릭스 주가는 9년 전만 해도 5달러를 간신히 넘었지만 8일에는 31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밖에 뷰티업체인 얼타 뷰티, 호텔체인인 윈드햄 월드와이드 코퍼레이션, 그래픽용 칩 제작업체인 엔비디아 등이 이 기간 주가 상승률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표 참조>

업종별로는 소비재 업종 기업들의 주가가 가장 많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S&P500지수는 약 300% 상승했지만 소비재 업종 주가는 561%나 올라, 2배 가까운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정보기술 분야가 504% 상승으로 뒤를 이었으며, 재정(473%), 인더스트리얼(384%) 업종도 비교적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에너지(58%), 통신(78%), 유틸리티(118%) 업종은 주가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저조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현우 기자 kim.hyunwo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