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맥도널드 '냉장 패티' 사용 확대

5월까지 1만4000개 지점
'쿼터 파운더'에만 적용

미국 최대 패스트푸드점 맥도널드가 냉장 소고기 패티 공급 매장을 늘리기로 했다.

CNBC 등에 따르면, 맥도널드는 현재 3500개 지점에 공급하던 쿼터 파운더 냉장 패티를 오는 5월 초순까지 전국 1만4000여 개 지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하와이와 알래스카주 지점은 제외된다.

맥도널드의 크리스 켐핀스키 사장은 "냉장 패티로의 전환은 지난 2015년 '올데이 블랙퍼스트' 시행 이래 가장 큰 변화가 될 것"이라면서 "시스템 면이나 매장 운영에 있어서도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맥도널드는 치킨너겟과 아이스크림에서 방부제를 빼고, 해피밀 메뉴에서 소다 대신 과일 옵션을 추가하는 등 저렴한 가격과 퀄리티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한 노력을 이어왔다.

냉장 패티 공급에 대한 실험 역시 지난 4년 간 오클라호마, 텍사스 등의 지역에서 진행했으며 그 결과 냉장 패티 제품을 구입한 고객의 만족도가 90%, 재구매율 역시 90%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냉장 패티를 요리하는 시간이 냉동보다 20~40초 빠르다는 점은 드라이브 스루 고객들의 대기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장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맥도널드 측은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냉장 패티는 쿼터 파운더 패티에만 해당되며, 작은 사이즈의 패티나 빅맥 메뉴에는 사용되지 않는다.


홍희정 기자 hong.heeju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