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목사는 '벤틀리'를 탈수 있다 VS 없다?

SNS서 목사 고급 자동차 논쟁
한국서도 목사와 '에쿠스' 논란

목회자가 탈 수 있는 적정 수준의 자동차는 무엇일까.

요즘 미국 교계에서는 세계 3대 명차 중 하나인 '벤틀리(Bentley)'를 소유한 목사를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5일 페이스북에 올라온 한 장의 사진이 논쟁의 계기가 됐다.

자일 테일러씨는 펜실베이니아주 마운트아라라트교회에 주차돼 있는 SUV 모델인 '벤틀리 벤테이가' 차량의 사진을 본인의 페이스북에 게재하고 "만약 당신의 목회자가 벤틀리를 소유했다면 그는 십일조 헌금과 사람들의 희망을 빨아 먹으며 공동체를 메말라 버리게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시가 23만 달러가 넘는 벤틀리 벤테이가의 소유주는 이 교회 담임인 윌리엄 커티스 목사.

이후 벤틀리 차량 게시물이 소셜네트워크(SNS) 등을 통해 삽시간에 퍼지며 논란이 일자 교회측은 공식 답변을 피하고 있다.

하지만, 커티스 목사의 벤틀리를 두고 SNS에서는 찬반 입장이 분분하다.

윌리엄 유세프씨는 "다들 돈을 벌고 그에 따르는 부를 누리고 싶어하면서 왜 유독 종교인에 대해서만 청빈하게 살아주길 요구하는가"라며 "예수가 가난했다는 논리라면 목사 뿐 아니라 예수를 따르는 기독교인 모두 가난을 추구해야 하는데 벤틀리를 소유했다는 이유로 무조건 나쁘게만 몰아가는 건 마녀 사냥일 뿐"이라고 전했다. 반면 유니온신학교 사무엘 크루즈 교수(종교사회학)는 "그 정도 수준의 차를 몰려면 적어도 수입이 상위 10% 안에는 들어야 하는데 교회에서 설교를 하는 목사가 어떻게 그런 수입을 얻을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커티스 목사가 어떤 이유에서 벤틀리를 타는지는 모르지만 그것이 '목회자'의 역할에 있어 어떤 방식으로 정당화되고 타당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한국 교계에서도 수년 전 비슷한 논쟁이 있었다.

지난 2015년 숭실대학교 기독인연합 춘계학술대회에서는 '기독교인의 물질관'을 주제로 다양한 이슈를 논하던 중 '목사는 에쿠스를 타도 되는가'라는 논쟁이 붙기도 했다. 에쿠스는 당시 현대자동차가 생산했던 최고급 대형 세단의 모델명이다. 이후 한국 교계에서는 이 논제를 두고 곳곳에서 논쟁이 벌어졌다. 당시 논쟁에서 한국의 곽선희 원로목사(소망교회)도 자주 도마위에 올랐었다. 곽 목사 역시 벤틀리를 몰았기 때문이다.

한편, 미국 교계에서는 매년 최대 자산을 소유한 목회자를 발표한다. 지난해의 경우 유명 TV 부흥사로 알려진 케네스 코플랜드 목사가 7억6000만 달러의 자산을 소유해 부자 목사 1위에 선정됐었다. 코플랜드 목사는 텍사스주 포츠워스 지역에 개인 전용 비행장과 격납고, 수백만 달러의 맨션 등을 보유하고 있다.


장열 기자 jang.y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