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직장 내 차별 원인 1위는 '보복성 인사'

고용위 2017년 신고 분석
부당해고·감봉·정직 등 해당
인종·장애·성·연령 등 순

직장 내 차별의 가장 큰 원인은 '보복(retaliation)'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고용균등기회위원회(EEOC)가 지난해 9월까지 1년 동안 접수 및 조사한 차별 제보 8만4000여 건을 분석한 결과 '보복'으로 인한 것이 전체의 48%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보복'은 주로 고용주가 피고용인에게 취하는 부당 노동행위를 말하는데, 구체적인 조치에는 부당한 직위해제,강등,해고,정직,감봉 등이 포함된다.

EEOC에 따르면 접수된 제보의 대부분이 2~3가지 중복된 이유들을 담고 있었는데 '보복' 다음으로는 '인종'(33.9%), '장애'(31%), '성.sex'(30%), '나이'(21%), '출신국'(9.8%), '종교'(4.1%), '피부색'(color)(3.8%) 등으로 나타났다.

EEOC는 지난해 직장인과 각급 공무원들이 제보한 차별 내용을 조사해 기업과 각급 정부에 총 3억9800만 달러의 보상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지난해 따로 집계된 '성희롱(sexual harassment)' 케이스는 총 6696건 이었으며, 피해자들에게 지급된 보상금은 총 4630만 달러라고 EEOC는 밝혔다.

같은 기간 EEOC의 케이스 해결 비율은 90.8%에 달해 비교적 성공적인 관리감독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전체 접수 건수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2010~2012년에 9만9000여 건에 육박했던 조사 건수는 이후 8만 후반과 9만 초반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총 9만1503건이 접수됐다.

'보복'과 관련된 케이스도 점진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010년 전후로 30%대를 유지했지만 2014년 이후 40%대로 올라서 이후 지속적인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인종 관련 케이스는 최근 수년 동안 30%대 초중반을 유지하며 매년 소폭의 하락을 기록하고 있지만 여전히 차별의 큰 원인으로 자리잡고 있으며, 성에 관련된 차별도 30%대를 보여 지속적인 계몽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주 자료 발표와 함께 빅토리아 리프닉 EEOC 위원장 권한대행은 "직장내 인권을 보호하는 역할을 지속적으로 전개한 성과"라고 자평하고 "연간 8만~9만 건의 케이스가 줄어들지 않고 있는 점은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주별 집계에서 가주는 원인 중 '보복'이 50%로 가장 높았으며,인종(33.4%),장애(35%),성.sex(27%),나이(25.3%),출신국(14.5%),종교(7.9%) 순으로 나타났다.


최인성 기자 choi.inseo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