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은행 수익·외형 모두 ‘최고 실적’

메트로시티·제일IC·노아 등 3개 은행
순익 두자릿수 증가, 자산 규모도 급증

애틀랜타 한인 은행들의 작년 순이익이 두자릿수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트로시티은행의 순이익이 전년대비 50% 이상 껑충 뛰었고, 제일IC은행이 자산규모 4억달러를 돌파하는 등 수익성과 외형적 성장을 동시에 누리고 있다.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NIM) 항목에서도 메트로시티 4.76%, 제일IC 4.64%, 노아 4.48% 등 3개 은행 모두 4%대를 기록했다.

한인은행들이 최근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에 제출한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메트로시티은행의 지난해 순이익은 3188만3000달러(세후기준)로 전년의 2032만8000달러보다 무려 56.8% 급증했다. 자산규모 역시 급증, 10억달러를 훌쩍 넘어선 12억9221만6000달러에 달했다. 총대출은 11억 271만9000달러, 예금은 전년대비 17.2% 늘어난 10억2742만1000달러를 기록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갔다.

김화생 행장은 “상권 요지에 지점들을 확충하면서 자산, 예금, 대출 규모가 동시에 늘어나면서 수익력을 배가시켰다”고 말했다. 김 행장은 “은행 규모가 커지면서 1000만~1500만달러대의 스몰 비즈니스 규모에서는 가장 큰 액수의 대출을 감당할 수 있게 됐다”면서 “수익이 급증하면서 예금주들도 더 많은 예금을 맡기는 등 선순환을 통해 은행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갖추었다”고 자평했다.

제일IC은행은 두자릿수의 순이익 증가율을 누렸다. 작년 순이익은 804만달러(세후기준)를 기록, 전년의 721만8000달러보다 11.4% 늘었다. 세전 기준으로는 1281만7000달러다. 자산규모는 4억391만5000달러를 기록, 전년대비 24.0% 증가했다. 이 은행은 존스크릭 141번 도로 인근에 신규 지점 개설을 서두르는 등 올들어서도 외형 확장에 나서고 있다.

이 은행의 김동욱 행장은 “우수한 자산건전성을 바탕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도 지점 2곳을 늘리는 등 외형 확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아은행도 전년보다 27.3% 늘어난 1059만8000달러(세전기준)의 순이익을 실현했다. 김정호 행장은 “지난해 여러 추가적인 비용 지출이 있었음에도 대부분 목표대로 성과를 이뤘다”고 밝혔다. 김 행장은 “올해 챔블리와 맥기니스 페리 선상내 지점 등 두 곳을 오픈할 계획이고, 뉴욕지역 지점 진출도 뉴욕 노아(Noah)은행과의 상호 분쟁이 마무리되는 데로 다시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순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