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소득세 신고 이달 29일부터…전자·우편 마감 4월 17일

납세자 1억5500만 명 예상

2017년 소득에 대한 소득세 신고가 이달 29일부터 시작된다.

국세청(IRS)은 올해 세금보고 시즌이 오는 29일부터 시작되며 이날부터 전자 또는 우편을 통해 소득세 신고를 할 수 있다고 4일 발표했다. 마감일은 4월 17일로 일반적인 세금보고 마감일이 4월 15일이지만 올해 15일이 일요일이고 16일은 워싱턴DC의 법정 공휴일인 '노예 해방의 날(Emancipation Day)'이라 17일로 연기됐다. IRS는 올해 세금보고 시즌에는 1억5500만 명의 납세자들이 소득세 신고를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IRS에 따르면, 소득세 신고 소프트웨어 업체와 세무대행 전문가들은 미리 신고 서류를 작성해 놓고 접수 시작 당일 제출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일부 납세자의 세금 환급은 2월 중순 이후에나 가능하다. 특히 근로소득세액공제(EITC)와 추가부양자녀세액공제(ACTC)를 신청하는 일부 납세자들의 세금 환급은 2월 중순 이전 환급은 불가능하다. 부당 환급을 막기 위한 사기방지 프로그램 가동 등 IRS 내 세금 환급 사기 적발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EITC와 ACTC를 신청하는 납세자가 은행 계좌를 통해 환급금을 수령하는 것은 2월 27일 이후부터 가능할 것으로 IRS는 전망했다. 하지만 나머지 납세자들은 대부분 세금신고 접수 후 21일 이내로 환급금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