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보험료 오바마케어 벌금의 30% 수준"

'앨리에라' 건강보험 판매
엠제이보험 마크 정 대표

"연소득이 연방 기준보다 조금 높거나 벌금 부담이 큰 가정에 적합한 건강보험입니다."

오바마케어의 가주 버전인 '커버드 캘리포니아'를 대체하는 건강보험 '앨리에라'가 가주서 출범했다.

앨리에라(http://www.alierahealthcare.com/)를 전문으로 취급하는 엠제이보험의 마크 정(사진) 대표는 "그동안 연소득이 높은 가정(3인가족:8만1680 달러, 4인가족:9만8400 달러 이상)은 정부보조금 수혜 자격이 없어 적잖은 부담이 됐다"며 "카이저, 블루쉴드, 블루크로스, 헬스넷 등의 보험사에 직접 가입하는 방식(Off-Exchange Plan)을 선택할 수도 있지만 높은 보험료는 또 다른 장벽"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행 정부가 보조금과 벌금 중단을 추진 중이지만 커버드캘리포니아는 여전히 미가입자에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미가입 벌금은 성인 1명당 695달러, 자녀 1명당 347.50달러, 가족당 최대 2,085 달러의 벌금 또는 연소득의 2.5%에 해당하는 금액 중 큰 금액이 벌금으로 부과되기 때문에 해당 소득층인 한인들의 고충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정 대표에 따르면 앨리에라는 이미 21개 주에서 활발하게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가입자도 30만 명에 이른다.

정 대표는 "현재 커버드캘리포니아 벌금의 30% 정도의 비용으로도 건강플랜 가입이 가능하며, 기존에 다른 보험사나 커버드캘리포니아에 가입한 경우에도 언제든지 옮길 수 있다"며 "직원들의 그룹건강보험료 인상으로 고민하는 사업주들에게도 알맞은 상품"이라고 소개했다.

앨리에라는 가입기간의 제한이 없으며, 보험료는 지역과 관계없이 나이대별로 책정된다. 동시에 앤섬 블루크로스 네트워크를 이용하기 때문에 의료진도 탄탄하다. 한편 엠제이보험은 함께 제품을 소개할 에이전트도 모집하고 있다.

▶문의:(213)232-4911, (562)474-8232


최인성 기자 choi.inseo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