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버핏, 세기의 대결서 헤지펀드에 압승

'10년간 수익률 경쟁'
인덱스펀드가 앞서

억만장자 투자가 워런 버핏(사진)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의 선전에 힘입어 헤지펀드와의 '세기의 대결'에서 압승했다.

버핏의 승리에 따라 그가 후원하던 자선단체가 222만 달러의 상금을 거머쥐게 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버핏은 지난 2007년 뉴욕 헤지펀드 운용사인 프로테제 파트너스와 향후 10년간 인덱스 펀드와 헤지펀드 중 어느 것이 더 많은 이익을 낼지를 두고 내기를 걸었다. 수수료가 지나치게 비싸다며 헤지펀드를 비판해온 버핏의 평소 주장이 반영된 셈이다.

내기에 따라 버핏은 뱅가드의 S&P 500 인덱스펀드에, 프로테제는 정선된 5개 헤지펀드 묶음에 승부수를 띄웠다.

아울러 양측은 내기 판돈으로 각각 32만 달러를 걸고, 이를 미국 국채에 투자하기로 합의했다. 또 10년 후 원리금을 합해 100만 달러로 불어날 상금을 승자가 지정한 자선단체에 기부하기로 했다.

이렇게 2008년 1월 1일 시작된 세기의 대결은 지난해 뉴욕 증시의 마지막 거래일이었던 지난달 29일 버핏의 압승으로 마무리됐다.

버핏의 인덱스펀드는 2016년 말까지 연평균 7.1%에 달하는 높은 수익을 낸 데 반해 프로테제의 헤지펀드 수익률은 2.2%에 그쳤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 S&P 500 지수가 연초 대비 19.5 상승하며 2013년 이후 최고 랠리를 펼친 것을 고려할 때 버핏의 승리는 압도적이라는 것이 업계의 전반적 평가다. 버핏도 올해 내내 프로테제와의 10년 대결에서 자신이 이길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버핏의 승리에 따라 그가 10년 전 상금을 넘겨줄 것이라고 약속했던 자선단체 '걸스 오브 오마하(Girls Inc. of Omaha)'가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앞서 버핏과 프로테제는 미국 금리 하락으로 국채 가격이 예상보다 빨리 상승하자 지난 2012년 말 내기 판돈을 버크셔 B주 1만1200주에 대신 투자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버크셔 주가가 121% 급등하는 고공행진을 하자 상금도 기존 예상보다 2배가 넘는 222만 달러까지 불어난 상태다.

'걸스'는 6~18세 여자 청소년들에게 교육과 재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비영리단체다.

WSJ는 "버핏의 조언에 따라 이 자선단체도 위탁양육 연령이 넘어선 소녀들에게 임시 주택을 제공하는 새로운 투자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제 버핏과 헤지펀드와의 대결은 다시 보지 못할 전망이라고 CNBC방송이 전했다.

올해 88세가 된 버핏은 지난해 10월 펀드 매니저 마크 유스코에게 보낸 메일에서 "10년 후에는 97살이 되기 때문에 더는 헤지펀드와 투자 대결을 하지 못한다"라며 "그때가 되면 내기를 제대로 분석할 수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