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카고상품거래소 비트코인 선물거래 개시

첫날 거래량은 적어

지난주 미국 제도권 시장에 처음 진입한 비트코인이 세계 최대 선물거래소에도 첫발을 내디뎠다. 세계 최대 선물거래소인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는 17일 오후 6시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개시했다. 이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가 지난 10일 미국에서 첫 선물 거래를 개시한 후 1주일 만이다.

선물 거래(future trading)는 향후 비트코인 현물 가격이 오를지 또는 내릴지를 점쳐 미래의 가치를 사고파는 것이다. CME에서 비트코인 1개월 선물 가격은 2만650달러에 거래를 개시해 2시간여 만에 1만8500달러 선으로 떨어졌다.

미국에서 비트코인 선물 거래가 잇따라 개시돼 대형 기관 투자자들의 거래를 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선물 거래량이 미미한 수준이어서 비트코인 현물 거래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CME의 비트코인 선물 거래량은 거래 개시 후 2시간 동안 약 400건에 불과했다. 같은 시간 CBOE의 거래량 1200건의 3분의 1 수준이다.

CBOE의 비트코인 선물 거래량은 거래 개시일인 10일 약 4000 건이었지만, 이후 일평균 1400건 수준으로 급감했다.

CBOE의 변동성 지수(VIX) 선물 거래량이 일반적으로 수만~10만여 건에 달하는 것과 비교하면 극히 미미한 수준이다. 선물 거래가 활발하지 않은 것은 높은 변동성 때문으로 풀이된다.

10일 CBOE에서는 선물 가격이 개장 두 시간 만에 가격이 10% 올라 2분간 거래가 중단된 데 이어 4시간 만에 20% 상승하면서 5분간 거래가 중단됐다.

CME는 높은 변동성을 고려해 거래 증거금으로 35%를 요구하고 있으며 CBOE도 40%를 요구하고 있다. 각국 당국의 규제가 강화되는 점도 거래에 부담을 주는 것으로 관측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