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접속장애 줄이어

디도스 공격 등 공지

세계적 가상화폐 거래소가 해킹을 당하거나 접속 장애를 빚으면서 투자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세계 2위 규모로 알려진 비트코인 거래소 비트피넥스(Bitfinex)는 12일 트위터에 "우리는 현재 강력한 디도스 공격을 받고 있으며,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도 다운됐다"면서 "개선하려고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비트피넥스는 지난 7일 올린 글에서도 "며칠 동안 심각한 디도스 공격을 받고 있으며, 최근 들어 공격이 심해졌다"고 알린 바 있다.

디도스(DDoS)란 인터넷에서 흔히 쓰이는 해킹 공격으로, 특정 웹사이트에 침투해 바이러스를 심어 데이터를 처리하지 못하도록 마비시키는 방식이다.

같은 날 미국 가상지갑(wallet) 업체인 코인베이스(Coinbase)도 웹사이트에 "서비스가 불가능하다"는 문구를 띄우고 정비를 위해 사이트를 닫는다고 밝혔다. 코인베이스 계열 가상화폐 거래소인 지닥스닷컴(gdax.com)도 "경미한 서비스 차질"이 있다고 밝혔다.

현재는 이들 사이트에 접속이 가능한 상태다.

앞서 지난 7일에는 슬로베니아 가상화폐 채굴 장터인 나이스해시(NiceHash)도 결제 시스템에 대한 해커 공격으로 6400만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이 털렸다.

가상화폐 거래소를 겨냥한 탈취 사건은 2011년 이후 30여 건 발생한 것으로 로이터는 추산했다. 2014년에는 당시 최대 거래소였던 일본 마운틴곡스(Mt.Gox)가 해킹돼 5억 달러 상당의 가상화폐가 사라지기도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