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제네시스 딜러, 90개 안팎 오픈…현대차, 올해 안에 선정 마무리

올해 현대자동차에서 독립한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사진)'가 연말까지 90개 안팎의 딜러 운영권을 승인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미주판매법인(HMA)의 브라이언 스미스 최고운영자(COO)는 11일 오토모티브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85~90개의 독립 매장을 승인할 계획이며 이중 일부는 현대 네트워크 외부의 신규 업자에게 주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주 LA 오토쇼에서도 "일부 지역에서는 현재의 현대 딜러 외부에 제네시스 단독 매장을 만드는데 주저하는 분위기"라며 "럭셔리 브랜드로서 격에 맞는 고객 서비스와 시설을 확충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HMA는 이달 말까지 독립 매장 지역과 딜러 선정 작업을 마무리 지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HMA는 내년 봄 G70 모델이 미국 시장에서 시판되는 시점에 독립 딜러들이 대거 론칭하길 기대하고 있다.

HMA는 최근 기존 현대 딜러 내 제네시스 판매와 관련해 딜러 오너들과 보상 문제를 두고 적잖은 갈등을 빚어왔다. 하지만 최종 딜러 수와 독립 딜러 론칭에 따른 세부 작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제네시스를 판매 중인 현대 딜러는 전국 350여 개에 달하며 HMA는 제네시스 단독 매장 설립과 동시에 제네시스 판매 딜러 숫자를 줄이는 작업을 진행해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충돌 테스트 종합 결과에서 최고 안전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에 6개 모델이 이름을 올렸다고 최근 발표했다. 현대차 싼타페와 싼타페 스포츠, 제네시스 브랜드 G80과 G90, 기아차 포르테와 쏘울 등 올해 출시된 6개 모델이다. IIHS는 올해부터 기존 운전석에만 적용하던 스몰 오버랩(Small Overlap) 평가를 조수석까지 확대하고 전조등 성능 테스트도 추가하는 등 평가 기준을 강화했다.

또 기아차 2018년형 리오는 히스패닉 자동차신문재단이 선정하는 '최고의 자동차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김지은·최인성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