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심폐소생술 받는 여성 남성보다 적다

길거리에서 갑작스럽게 의식을 잃고 쓰러진 사람들을 대상으로 시행되는 심폐소생술을 받는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적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심폐소생술 시행자들이 여성들의 가슴을 압박하는 걸 꺼리는 게 한 요인일 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펜실베이니아대 연구팀이 미국심장학회(AHA).국립보건원(NIH) 후원으로 길거리 등 공공장소에서 진행된 심폐소생술 사례 2만 건을 대상으로 분석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여성의 경우 39% 만이 심폐소생술을 받았다. 이에 반해 남성의 경우 45%가 심폐소생술을 받아 이 가운데 23%가 목숨을 건졌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연구팀을 이끈 오드리 블루어 펜실베이니아대 연구원은 "이는 의식을 잃고 쓰러진 여성의 가슴을 강하고 빨리 압박해야 한다는 생각이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심폐소생술을 하다 여성에게 해를 입히지는 않을까 하는 두려움도 있다"고 말했다.

심폐소생술을 시행하기 편하게 여성의 옷을 매만지는 것과 가슴에 손을 대야 하는 것도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려는 사람들에게 부담을 준다는 것.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35만 명 이상의 미국인이 병원 이외의 장소에서 심장마비를 일으키며 이 가운데 90%는 사망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