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틀랜타 무주택자 서럽다

강제 퇴거율 전국 3위…전국 평균 거의 두 배 육박

메트로 애틀랜타 임대 아파트 강제 퇴거율이 전국에서 세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임대 아파트 렌트비 지불 추이와 강제 퇴거 통계 등을 다루는 아파트 렌트노믹스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렌트비를 제때 내지 못해 강제 퇴거를 당한 경험을 가진 애틀랜타의 임대 아파트 주민들이 5.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인 3.3%보다 거의 두 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애틀랜타 공영라디오 방송이 27일 보도했다.

이 조사는 전국 주요 메트로 도시의 800만명의 임대 아파트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이다.

조사결과 교육을 적게 받은 사람과 어린이를 둔 가정이 더 쉽게 자주 임대료를 제때 내지 못해 강제 퇴거를 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임대 아파트 강제퇴거 비율이 가장 높은 도시는 테네시 멤피스로 6.1%에 달했고, 이어 2위는 아리조나 피닉스로 5.9%, 이어 애틀랜타가 5.7%로 전국 주요도시 가운데 3위를 차지했다.

이 회사의 조사에 따르면, 1억1천8백만명의 임대 아파트 및 임대 주택 거주자 가운데, 약 370만명의 미국인들이 강제 퇴거를 경험했다.


노연두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