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자담배, 일반담배만큼 폐에 해로워"

노스캐롤라이나대 연구
일반담배와 같은 증상에
면역 반응 유발체 추가 발견

전자담배가 폐에 해로운 점이 일반담배와 거의 마찬가지이며 오히려 일반담배 흡연자에게서는 나타나지 않는 유해 가능성까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3일 미 과학진흥협회(AAAS) 운영 과학뉴스 사이트인 유레크얼러트 등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대학팀은 일반담배와 전자담배 흡연자, 비흡연자 등 44명의 타액과 호흡기 등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일반담배와 전자담배 흡연자 모두 타액에서 산화 스트레스 및 폐 질환관련 방어기제의 활성화를 보여주는 생체지표가 증가했다.

또 '뮤신5AC'를 비롯한 점액성분도 양쪽 모두에서 증가했다. 이런 성분의 과잉 분비는 만성 기관지염, 천식, 천명(숨쉬기 힘들어 쌕쌕거리는 증상), 기관지확장증 등과 관련 있다.

그런데 일반담배 흡연자에서는 없는 독특한 면역 반응 유발체가 전자담배 흡연자의 기도와 타액에서 발견됐다.

'호중성 과립구'와 '호중구 세포외 덫'(NETs) 관련 단백질이 늘어난 것이다. 이는 병원체에 신체가 대응하는 과정의 산물이긴 하지만 그 수가 늘어나면 낭포성 섬유증, 만성폐색성폐질환(COPD) 등 염증성 폐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NETs는 폐 이외의 부위에선 혈관을 비롯한 여러 신체 기관 조직의 내피세포와 상피세포의 죽음과도 관련 있다.

연구팀은 추가 연구를 통해 확인해야 하지만 NETs의 발견은 전자담배 흡연이 루푸스병, 건선, 맥관염(脈管炎) 같은 면역체계의 이상으로 인한 만성 염증성 질환까지 일으킬 가능성을 우려케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전자담배가 나온 지 오래 되지 않아 유해성 연구도 시작단계에 있어 일반담배에 비해 '더 안전한지' 여부를 놓고 혼란이 있다면서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는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해로울 수 있음을 시사하는 추가 증거"라고 밝혔다.

또 전자담배만의 독특한 인체 면역반응 유발 효과가 있어 일반담배엔 없는 유해성이 있을 가능성까지 나타나 전자담배로 교체하는 게 더 건강에 좋다는 생각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