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미미술가협회 지상갤러리] 오늘의 작가 오진순

‘자연’과 ‘상상력’의 이미지화
생동 있는 풍경 음악적 해석

“세상 풍경에 감성 깊은 상상력을 이입시켜 이미지화한 작품입니다.”
단순한 자연 풍광 같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나무 속으로 기다랗게 뻗은 계단을 따라 동화 속 풍경 같은 성이 있고, 잔잔한 호수의 여운에는 음표가 흐르고 있으며, 몽실몽실한 구름마다 생명이 움트고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작가는 세상 모든 것들에는 생동감 넘치는 운율과 파동이 있으며, 이 파동 하나하나가 모여 비로소 풍경을 자아낸다고 말한다. 이렇게 음악적 해석으로 다가오는 풍경을 시각적으로 표현하고자 때로는 자연 풍경에 바이올린이나 비올라 같은 악기를 넣어 아름다운 선율을 담고, 또 때로는 편안한 쉼의 공간에 놓인 소파에 섬을 그려 ‘인간의 상징을 섬으로 두고 삶에서의 휴식’을 이미지화해서 작품을 탄생시킨다. 자연 속 구름, 나무, 해와 달 같은 것들보다 더 짧은 삶을 살아가는 인간이 일상의 너머에 있을 휴식을 누릴 수 있기 바라는 마음으로.

작가 오진순은 세종대 회화과에서 서양화를 전공했으며 한국에서 수년간 활발한 활동을 펼치다 최근 미국에서 미술가로서의 지평을 더욱 넓혀 가고 있다. 2007년과 2015년 개인전을 개최하고, 2016년 코엑스 아트페어 참가 등 다수의 그룹전을 이어왔다. 현재 메릴랜드 솔즈베리에 작업실을 두고 작품 활동을 이어가는 한편 한미미술가협회 회원으로도 다양한 전시에 참여하고 있다.

JXKIM@salisbury.edu


진민재 기자 chin.minja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