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베이지역 경제성장 미국내 ‘최고’

CCSCE, GDP성장률 조사

베이지역이 IT등 테크산업의 성장으로 미국내에서 가장 급성장하고 있는 지역으로 조사됐다.

‘가주경제연구센터(CCSCE·Center for Continuing Study of the California Economy)’가 최근 발표한 2016년 미국내 지역별 총생산(GDP) 성장률 자료에 따르면 샌호세와 샌프란시스코-오클랜드 지역을 중심으로 한 베이지역이 지난 한 해 동안 5.2%라는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

특히 애플, 구글, 페이스북 등 IT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위치한 샌호세 지역은 미국 평균 GDP성장률(1.5%)의 4배에 달하는 5.9%를, 샌프란시스코-오클랜드 지역도 5.4%라는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CCSCE의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한 해 동안 베이 지역에서 발생한 경제가치는 총 7810억 달러로 전 세계 국가의 경제 생산규모로 환산해도 터키의 뒤를 잇는 18위에 해당하는 높은 수치다. 19위는 네덜란드다.

가주내 타지역을 보면 프레즈노가 3.4%, 새크라멘토 3.0%, 리버사이드-샌버나디노 2.6%, LA-오렌지카운티 2.1% 등으로 베이지역의 뒤를 이었다. <표참조>

하지만 이런 핑크빛 성장이 계속 보장된 것은 아니라고 CCSCE는 지적했다. 가주와 미국내 일자리 증가 둔화가 가속화 되고 있기 때문이다. CCSCE는 “전체적인 일자리 증가 둔화가 베이지역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2017년 성장률은 지난 2년간의 성장에 못 미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최정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