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핫&이슈] "OC, 아마존 제2본부 최적지"

경제전문가 3인 주장·러브콜
환경·고용·교육 강점 내세워

아마존이 지난 7일 북미지역에 제2본부 건설을 발표한 이래 다수의 도시들이 유치전에 뛰어든 가운데 OC가 아마존이 요구하는 조건을 모두 갖췄다는 주장이 나왔다.

채프먼대학 비즈니스&경제학과 짐 도티 명예 교수와 커뮤니케이션학과 브라이언 케일 교슈 OC비즈니스위원회 루시 던 회장은 지난 24일 OC레지스터 오피니언에 공동 투고한 'OC는 아마존이 원하는 것을 모두 갖고 있다'는 기고문에서 OC는 지역적 위치를 비롯해 경제 규모 및 비즈니스 환경 인적 자원 교육 수준 등에서 50억달러가 투입돼 5만여 직원들이 근무할 아마존의 제2본부로서 부족함이 없다고 밝혔다.

우선 OC 경제 규모는 카운티 총생산 규모가 연 2000억 달러에 달해 세계 국가별 경제규모 45위에 달하고 있으며 인구수도 300여만명으로 미 전역서 29번째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OC는 STEM(과학 기술 엔지니어링 수학) 졸업생수 전국 1위인 뉴욕-뉴저지-코네티컷의 3개주에 버금가는 연간 3만여명의 대학 및 대학원 졸업생들을 배출하고 있으며 LA부터 샌디에이고와 인랜드 엠파이어의 허브로 지리적으로 취업에 유리하다.

이 같은 남가주의 테크허브는 OC를 중심으로 연간 52만8000개의 기술관련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어 40만4000개의 실리콘밸리 지역 카운티들을 제치고 전국 1위를 기록하고 있다. OC에서만 12만5000개의 하이테크 일자리가 신설돼 경쟁도시인 시애틀 피닉스 오스틴 샬롯&롤리 솔트레이크 등을 앞서고 있다.

분야별 고용업체수의 경우 의료기기 분야제조업은 전국 평균보다 5배나 많으며 음향영상기기는 4.4배 전자기기제조 3.5배 반도체 및 전자부품제조 3.1배에 달한다.

교육환경 또한 우수해 UC뉴스&월드리포트의 전국대학평가에서 UC어바인이 전국공립대학 가운데 9위에 올랐으며 채프먼대학도 서부종합대학 순위 15위에 랭크됐다. 캘스테이트풀러턴은 국립대 1위 소카대학은 전국 인문대학 중 39위에 올랐다.

날씨 수자원 등 환경적 요소와 관련된 연방 농무부의 평가에서도 8.74를 기록해 덴버(2.88) 오스틴(1.38) 댈러스(0.64) 뉴욕(-0.31) 필라델피아(-0.46)을 압도하고 있다.

이 밖에 주거환경 면에서도 3만9000에이커에 달하는 25개의 공원과 230마일 규모의 트레일 OC연안을 따라 40마일에 걸쳐 펼쳐진 바다와 항구 등이 갖춰져 있으며 애너하임 에인절스 애너하임 덕스 등 프로스포츠팀의 연고지가 있다.

기고문은 이 같은 이점들과 함께 디즈니랜드도 빼놓을 수 없는 관광지라며 OC는 아마존을 원하고 있다는 러브콜로 끝을 맺었다.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