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치매예방에 효과 적인 식품…코코넛 오일, 치매 막아준다

뇌 건강은 시니어들의 최고의 관심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모든 건강 문제가 그러하듯 뇌 건강 역시 좋은 식습관과 꾸준한 운동이 가장 효과적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 특히 식습관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데 최근 각종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뇌 건강에 도움이 되는 식품들을 알아봤다.

▶샐러리=2010년 발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쥐에게 샐러리를 섭취하게 한 결과 샐러리에 함유된 루테올린(luteolin)이 쥐의 인지능력 감퇴를 지연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루테올린은 뇌의 염증을 제거해 뇌세포 노화도 막아준다고 한다.

▶다크 초컬릿=다크 초콜릿이 뇌기능 향상 및 치매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이미 많이 알려진 사실.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초콜릿에 함유된 항산화성분인 플라바놀(flavanols)이 학습능력과 기억력을 관장하는 뇌 영역을 활성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다크 초콜릿을 섭취하면 우울증과 불안장애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토마토=토마토에 풍부하게 함유된 항산화성분인 라이코펜(lycopene)은 뇌의 활성산소 생성을 억제 뇌세포 파괴를 막아 치매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또 최근 연구에 따르면 토마토에 함유된 알파리포산(alpha-lipoic acid)도 뇌 조직 보호에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이미 발병한 알츠하이머 진행도 지연시켜 준다고 한다.

▶달걀=마켓에서 손쉽게 구입할 수 있는 달걀은 각종 영양소의 보고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각종 연구결과에 의하면 달걀에 함유된 콜린 성분은 뇌기능 향상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핀란드 한 연구기관이 성인남성 2500명의 식습관을 22년간 장기 모니터한 결과 하루 평균 달걀 1개씩을 꾸준히 섭취한 이들이 알츠하이머 및 치매 발병률이 현저히 낮았다. 또 이들은 인지능력 테스트에서도 이들보다 달걀을 적게 섭취한 그룹에 비해 월등히 좋은 성적을 나타냈다.

▶강황(turmeric)=최근 카레의 주성분인 강황이 수퍼푸드로 급부상 중이다. 일부 과학자들이 '기적의 향신료'라 부를 만큼 강황의 건강상 효능이 속속 입증되고 있기 때문. 이미 알려진 것처럼 강황은 위산역류와 헛배부름과 같은 소화 장애에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2014년 발표에 의하면 이미 손상된 뇌의 재건과 신경계통 이상을 치료하는데도 도움이 된다고 한다.

▶코코넛 오일=코코넛 오일이 피부미용과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고 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미용효과 외에도 코코넛 오일에는 중쇄지방산(MCTs)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뇌 건강을 지키는데도 탁월한 효과 있다고 한다. 최근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가벼운 인지기능 저하증세를 보이는 성인에게 중쇄지방산을 섭취하게 한 결과 단시간 내 기억력이 향상됐으며 또 다른 연구결과에서는 코코넛 오일 섭취가 치매예방에도 탁월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신경학과 전문의 데이비드 퍼머터 박사는 "코코넛 오일이 알츠하이머 발병 요인인 뇌의 베타아밀로이드 플라크를 감소시켜 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주현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