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올해는 24년래 가장 돈 벌기 쉬운 해"

CNBC 주요 투자분야 분석
증시·채권·금 등 동반 상승
적당한 수준 경제성장 이유

미국 투자자라면 올해 주식, 채권, 금 등 어디에 투자하더라도 수익을 올리는 '미다스의 손'을 경험했을 가능성이 크다.

올해 미국 증시와 국채, 금의 연초 대비 가격 상승 폭이 일제히 5%를 웃돌면서 1993년 이후로 24년 만에 가장 돈 벌기 쉬운 한 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CNBC가 6일 보도했다.

뉴욕증시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이날 연초보다 10.13% 뛴 2465.54에 장을 마쳤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선물가격도 온스당 1334.4달러에 거래됐다. 올해 초보다 15.86% 상승한 가격이다.

바클레이스 장기 국채 지수도 연초대비 6%가량 올랐다.

팩트셋 자료를 바탕으로 CNBC가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미 증시와 채권, 금 선물가격이 동시에 연초대비 5% 이상 뛰어오른 것은 1993년 이후 한 번도 없던 일이다.

증시와 채권, 금 가격이 일제히 오르는 것은 이례적인 현상이다.

통상 경제에 대한 낙관적인 시각이 팽배하면 증시가 활황을 보이고 반대의 경우 국채 가격이 뛴다.

또 시장이 공포에 질리거나 물가상승률이 오르면 금값이 오르지만, 공포는 주가 하락 요소이며 물가상승률은 미래수익이 고정된 채권 수요를 끌어내린다.

이 때문에 이들 자산은 하나가 오르면 다른 하나는 떨어지는 식으로 움직여왔다.

하지만 올해는 기업이 이윤을 낼 수 있을 정도로 경제성장률은 받쳐 주는 동시에 물가상승률은 높지 않아 채권 가격이 오를 수 있었다. 또 시장에 우려가 가시지 않아 금값 상승도 가능했다.

금융자문회사 오펜하이머의 아리 왈드는 "미미한 수준에서 적당한 수준 사이의 경제 성장세가 (3요소의 동시 상승을) 가능케 했다"고 설명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