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더위에 지쳐 허해진 기와 혈을 위한 보충은 십전대보탕

동의보감에 의하면 여름철 허해진 기와 혈을 보충하는 한약으로 십전대보탕이 최고라고 적혀있다.

인삼·백출·백복령·감초·숙지황·백작약·천궁·당귀·황기·육계를 조금씩 넣어 한 첩이 만들어지는데, 십전대보탕은 ‘모든 것을 온전하고 지극하게 보한다’는 의미로 초가을 문턱의 시기에 특히 도움이 된다.

한방에서 10이라는 숫자는 완전함을 의미하며 인체의 기혈과 음양을 두루 온전케 한다는 뜻이다. 특히 몸이 허약하고 빈혈 증상이 있으면서 위 무력으로 식욕부진과 면역력 저하에 시달려 땀이 나고 체력이 약해졌을 때 복용하면 좋다.

십전대보탕은 기를 보하는 대표적 처방인 사군자탕(인삼, 백출, 백복령, 감초)에 혈을 보하는 대표적 처방인 사물탕(숙지황, 당귀, 천궁, 백작약)을 합한 후 황기와 육계를 넣은 처방이다. 십전대보탕을 만들 때는 인삼, 백출, 백복령, 감초, 숙지황, 백작약, 천궁, 당귀, 황기, 육계 각 4g씩에 대추 2개, 생강 3쪽을 넣고 물에 달여서 마신다.

일반적으로 십전대보탕은 인체의 기운을 돋우고 혈액순환을 촉진하면서 피로를 제거해주는 최상의 보약으로 알려져있다.

십전대보탕은 임상적으로 만성 허증질환, 병을 앓고 난 후 회복할 때 또는 수술 후 회복할 때 사용빈도가 높다. 게다가 십전대보탕은 부인과질환, 간계질환, 외과 및 피부질환, 안이비인후질환, 심계질환, 운동기계질환, 신계질환, 비위계질환 등에 폭넓게 활용되기도 한다.

보통 한약으로 다려 복용하는데 고유의 한약 냄새와 약간의 쓴맛으로 먹기에 어려움 점이 많고, 장기간 복용시 간의 대표적인 기능인 해독작용을 증가하여 간기능 저하 등 우려되기도 한다.
이번에 출시한 증류수차 제조방식의 십전대보탕은 백제시대의 방법으로 12가지 이상의 약재에서 추출한 액기스를 다시 한번 오랜 시간 가열하여 기화시키면서 발생하는 증기를 냉각시켜 탄생된 맑고 깨끗한 액을 모아서 증류수차로 만들었다.

기존 한약은 검은색인데 반해 증류수 방식으로 제조하면 하얀 미색으로 투명하며 원재료의 향과 풍미가 추출되어 마시기가 좋고 반복해 마셔도 이롭다 .
복용 방법은 증류수 원액 20ml를 1~2회 아침, 저녁에 먹으면 된다.코리아데일닷컴의 핫딜에서는 8월부터 9월까지 구입하는 고객에게 9월 16일 LA에서 열리는 ‘쇼그맨 ‘콘서트 티켓 2장을 무료로 증정한다.

문의 : hotdea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