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반도 평화·화해 위한 기도회

뉴저지 팰팍 세인트 마이클스 성당
25일 오후 8시부터 묵주기도 1만 단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에 있는 세인트 마이클스 성당(19 이스트센트럴불러바드)이 한반도 평화와 화해를 위한 대규모 기도회를 펼친다.

조민현 주임신부와 교인들은 "오는 25일 오후 8시부터 기도회가 열린다"며 "이번 기도회는 평화의 모후인 마리아께 묵주기도 1만 단을 바칠 때까지 계속된다. 또 이를 시작으로 한반도를 위한 기도 행렬이 퍼져 미주 곳곳의 성당에서 묵주기도 총 100만 단을 바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조 신부는 "북한의 핵무기 위협으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전쟁의 위험성이 커진 상태다. 우리 고국을 위해 한인들이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지나쳐서는 안 된다"며 "신앙인으로서 한반도 평화와 화해를 위해 기도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천주교인뿐만이 아닌 타종교와 비신자들까지 함께 한 뜻으로 기도에 동참한다면 그 힘은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묵주는 가톨릭에서 기도할 때 사용하는 성물이다. 묵주 기도는 '환희의 신비' '빛의 신비' '고통의 신비' '영광의 신비' 등 총 4개의 신비로 구성된다. 신비 1개가 5단으로 이뤄져 4개의 신비를 다 바치면 20단이 된다. 성당 측은 "4개의 신비를 계속 암송해 총 1만 단이 될 때까지 기도를 계속한다는 것"이라며 "만약 100명이 기도회에 참석할 경우 약 5시간 정도 기도하면 1만 단의 기도를 바칠 수 있다. 더 많은 인원이 함께하면 더 짧은 시간에 끝날 수 있다"고 밝혔다.

조 신부는 "가톨릭의 묵주는 기도 도구로 불교의 경우는 염주, 이슬람교는 수브하가 이와 비슷한 역할을 한다. 이를 생각하면 성당에서 열리는 기도회이지만 타종교 신자들도 함께 할 수 있다"며 "많은 이들이 동참한다면 기도를 하는 것을 넘어 한반도 평화의 중요성을 지역사회에 널리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성당을 시작으로 미 전역의 성당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에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100개의 성당이 묵주기도 1만 단씩 하면 목표하는 100만 단이 가능하다"이라고 덧붙였다. 문의 201-944-1061.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