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밀레니엄뱅크 순익 급증

올 상반기 184만9000불
대출, 처음으로 2억불 돌파

뉴밀레니엄뱅크(행장 허홍식)의 수익성이 올 상반기에 큰 폭으로 개선된 것으로 파악됐다.

은행이 13일 공개한 2017년 상반기 실적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순익은 184만9000달러로 지난해 상반기의 134만 달러에서 38% 증가했다. 지난 1분기 순익인 71만6000달러와 비교해서도 큰 폭으로 늘었다.

반면 지점 매각으로 인해 외형 규모는 소폭 줄어들었다. 올 상반기 자산은 2억58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억6479만6000달러와 비교해 2.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예금은 2억22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2억3086만1000달러 대비 3.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출 부문에선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 6월 30일 기준 대출은 전년 동기 1억8524만8000달러에서 13.4% 증가한 2억1000만 달러를 상회하며 마침내 2억 달러를 돌파했다.

이에 대해 은행 측은 "뉴저지주 플랭클린지점 한 곳을 매각하면서 자산과 예금이 소폭 감소한 것"이라면서 "이 지점은 뉴브룬스윅지점과 거리상 매우 가까운 곳에 위치해 매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지점을 매각해 생긴 여유 자금으로 뉴욕 맨해튼과 뉴저지 팰리세이즈파크에 지점망을 확대해 더 많은 이익 창출을 꾀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은행 측은 뉴저지주 팰팍 지점 개점 행사를 오는 8월 30일 또는 9월 5일에 진행할 예정이다.


김지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