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인당 평균 의료비용 1만 달러 넘었다

CMS "보험료 상승·고령화 탓"

지난해 의료 비용으로 지불된 돈이 1인당 평균 1만 달러를 넘어섰으며, 2023년에는 이보다 1.5배 많은 1만5000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연방메디케어서비스국(CMS)는 최근 통계자료를 통해 2012년 9596달러이던 1인 연간 의료비 평균 지출액이 2016년에 1만 달러를 넘어섰으며, 2023년엔 지금보다 50% 가량 증가할 것이라고 공개했다. CMS는 지난해 잠정 통계를 통해 1인당 평균 1만345달러를 의료비로 지출했으며 2015년 이후 비용 상승 속도는 갈수록 빨라지는 트렌드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의료 비용의 가장 큰 요인으로 보험 프리미엄의 증가를 꼽고 있다. 지난해 개인 평균 건강보험료 지불액수는 321달러 였으며 가족의 평균은 833달러였다. 가족단위 평균으로 볼 때 보험료로만 9996달러를 지출한 셈이다.


최인성 기자 choi.inseo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