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선우예권, 반 클라이번 피아노 콩쿠르 우승

국제 경연 8관왕 28세 피아니스트
한국인으로는 첫 정상 오른 쾌거
"감기 시달렸지만 음악에 더 집중"
상금 5만 달러, 미국 돌며 연주회

 

-3단 고

국제 콩쿠르 8관왕 피아니스트가 나왔다. 피아니스트 선우예권(28.작은 사진)이 지난 10일 텍사스주 포트워스에서 막을 내린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 1위에 입상했다.

차이콥스키.쇼팽.퀸엘리자베스 콩쿠르와 더불어 세계적 권위의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우승한 첫 한국인이다. 2009년엔 피아니스트 손열음이 2위에 입상했다.

선우예권은 국제 콩쿠르에서 7번 우승했다. 8번째인 반 클라이번 콩쿠르는 그간의 경력 중 가장 중요한 대회로 꼽을 만하다.

결과 발표 후 전화 인터뷰에서 선우예권은 "참가자 중에 나이도 많았고, 한동안 콩쿠르를 나가지 않으려다 나온 대회라 압박감이 컸다"고 말했다. "마음에 부담이 있었던만큼 음악에 집중했다. 음악 생각만 하려고 노력했고, 지역 예선부터 세 번의 본선까지 좋아하는 곡 위주로 프로그램을 짰다. 3주 동안 포트워스에서 참가한 본선이 긴 여정으로 기억되지만 행복했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지난 9일 열린 마지막 무대에선 라흐마니노프 협주곡 3번을 연주했다. 선우예권은 "반 클라이번 콩쿠르는 피아니스트에게 연주라는 큰 혜택을 많이 주는 대회이기 때문에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 콩쿠르는 우승자에게 상금 5만 달러와 더불어 3년 동안 미국 전역에서 연주 무대를 만들어준다. 올해 대회에는 백화점 니먼 마커스가 후원사로 참가해 공연 기회가 더 늘어났다.

반 클라이번 콩쿠르는 미국의 피아니스트 반 클라이번(1934~2013)의 재단이 1962년 첫 개최했다.

이번 콩쿠르는 15회째였고 전 세계 290명이 참가했으며 선우예권은 최종 6인 중 유일한 한국인이었다. 2.3위는 미국 국적 피아니스트에게 돌아갔다. 한국인 피아니스트 김다솔(28)도 심사위원장 특별상을 받았다.

선우예권은 예원학교, 서울예술고등학교 졸업 후 미국 커티스 음악원, 줄리아드 대학원, 매네스 음대 대학원에서 학위를 받았다. 지금은 독일 하노버 국립음대에 재학 중이다.


김호정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