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버핏과의 점심' 경매…100만불 입찰자 등장

지난 5일 시작된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86.사진)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과의 점심 경매에 벌써 100만 달러를 제시한 입찰자가 등장했다.

CNBC 보도 등에 따르면 입찰자는 이날 경매 시작 2분 만에 이같은 거액을 써냈다. '버핏과의 점심'는 버핏과 함께 점심을 먹으며 투자에 대한 얘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통상 경매 막바지에 낙찰가가 치솟는 것을 고려하면 이번 입찰은 이례적인 일로, 아직 100만 달러 이상 제시한 입찰자는 나오지 않고 있다.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9일 오후 10시 30분에 마감할 예정이다.

경매 수익은 샌프란시스코 빈민구제단체인 클라이드 재단에 기부된다. 버핏은 1999년부터 지금까지 매년 자신과의 점심을 경매에 올리고 낙찰액을 기부해왔다.

점심 낙찰가는 2001년까지만 하더라도 2만 달러 선이었지만, 싱가포르와 중국 부호들이 앞다퉈 경매에 나서면서 최근에는 수백만 달러 선으로 올랐다. 2012년과 지난해에는 무려 345만6천789달러에 낙찰돼 최고가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버핏이 이 경매를 통해 17년간 클라이드 재단에 기부한 금액은 총 2360만 달러에 달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