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센트럴파크서 코리아 가요제

국악밴드 '고래야'.'씽씽'.힙합그룹'YOX'

센트럴파크의 대규모 야외 공연장에서 코리아 가요제가 열린다.

뉴욕한국문화원과 뉴욕시공원재단 공동주최로 오는 26일 오후 6시 센트럴파크 내 야외 메인 공연장 럼지 플레이필드(Rumsey Playfield)에서 '섬머스테이지: 코리아 가요제(Korea GAYOJE in association with SummerStage.이하 코리아 가요제.포스터)'라는 이름으로 무료로 개최된다.

코리아 가요제의 무대에는 서로 다른 색깔의 음악 활동을 하는 3개 그룹이 선다. 한국 창작국악그룹 '고래야'와 '씽씽', 코리안 아메리칸 힙합 듀오 '이어 오브 디 옥스(YOX.Year of the OX)'다.

'고래야'는 전통악기인 거문고.대금.장구 연주자와 기타리스트.보컬리스트.월드 퍼커셔니스트로 구성된 6인조로 로큰롤.포크록.힙합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연주한다.

'씽씽'은 올해 초 뉴욕 최고의 월드뮤직 페스티벌인 '글로벌페스트'를 통해 주목을 받은 민요 밴드로 소리꾼 이희문을 주축으로 기타리스트와 드러머가 한국 민요를 모티브로 한 록 음악을 선보인다.

'YOX'는 미국 힙합계에서 최근 활발하게 활동하는 한인 래퍼 리릭스와 JL로 구성돼 있다. 이들이 2015년 발표한 '세븐 링스(Seven Rings)'는 현재 유튜브에서 140만여 건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공연을 기획한 뉴욕한국문화원의 한효 공연 디렉터는 "섬머스테이지와 같이 오랜 역사를 갖춘 대표적인 뉴욕 공연 페스티벌에 처음으로 다양한 색깔의 한국 음악들과 한국 문화를 뉴요커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한국 특집 공연을 메인 무대에 올리게 되어 기쁘다"며 "남녀노소 누구나 무료로 여름 저녁을 신나게 만끽할 수 있는 야외 콘서트이니 마음껏 즐기길 바란다"고 관심과 호응을 당부했다.

스탠딩 공연이며 오후 5시부터 무료 입장이 시작된다.


황주영 기자 hwang.jooyou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