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차터커뮤니케이션 러트리지 '연봉 킹'

지난해 수입 9800만불
대기업 평균 1150만불

미국에서 가장 연봉을 많이 받는 최고경영자(CEO)는 케이블업계 거물인 차터커뮤니케이션 CEO 토머스 러트리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AP통신이 경영데이터 분석기관 '에퀼라(Equilar)'에 의뢰해 S&P 500 지수에 속한 주요 대기업을 중심으로 고액연봉 CEO 346명의 작년 연봉 수령액을 분석한 결과, 러트리지는 작년 한해 9800만 달러를 손에 거머쥐었다. 러트리지는 고액의 스톡옵션을 받아 전년 대비 연봉이 499%나 수직 상승했다.

차터커뮤니케이션은 타임워너케이블과 브라이트하우스네트웍스를 인수 합병해 미국내 2위 케이블 사업 운영기업이 됐다. 러트리지는 스톡옵션으로만 8800만 달러를 챙겼다.

러트리지는 올해 3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S&P 500지수 소속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CEO 연봉 순위에서도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2위는 CBS 방송 네트워크를 운영하는 CBS 코퍼레이션의 레슬리 문베스 CEO로 686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대부분이 CBS 계열 네트워크가 톱 방송사 지위를 유지한 데 따른 인센티브와 스톡옵션으로 채워졌으며 전년 대비 연봉 상승폭은 22%다.

이어 월트디즈니의 로버트 이거 CEO가 4100만 달러로 3위를 차지했다. 데이비드 자슬라브 디스커버리 커뮤니케이션 CEO(3720만 달러), 로버트 코틱 액티비전 블리저드 CEO(3310만 달러)가 '톱 5'에 들었다. 6~10위는 컴캐스터 CEO 브라이언 로버츠(3300만 달러), 타임워너의 제프리 뷰크스(3260만 달러), IBM CEO인 버지니아 로메티(3230만 달러), 레저네런 제약의 경영을 책임지는 레너드 슈레이퍼(2830만 달러), 윈리조트를 이끄는 스티븐 윈(2820만 달러) 순이었다.

IBM 경영을 이끄는 로메티가 8위에 올라 여성으로는 유일하게 톱 10에 포함됐다. 10위권의 나머지 9명은 모두 백인 남성으로 구성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GE를 이끄는 제프리 이멜트,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 애플의 팀 쿡 CEO는 10위권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조사대상 CEO의 평균 연봉은 1150만 달러로 전년 대비 8.5% 상승해 최근 3년간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