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69세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뉴욕을 홀리다

카네기홀 데뷔 50주년
바흐 소나타·파르티타
사상 최초로 전곡 완주

19세 때 콩쿠르 첫 무대
손가락 부상 절망 딛고
"나는 오늘 꿈을 이뤘다"


바이올린 연주의 기인을 보는 듯했다.

카네기홀 역사상 최초로 바흐의 소나타와 파르티타 전곡(3곡씩 총 6곡)을 한 공연에서 완주한 69세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씨에게 관객들은 기립 박수를 보냈다. 음악인들의 바이블이라 불리우는 바흐의 대곡을 한 번에 무대 위에서 연주하는 것은 바이올리니스트들에게 평생 숙원으로 여겨지는 일이다.

19일 저녁 카네기홀 대극장인 아이작스턴 오디토리엄을 꽉 채운 2000여 명의 관객들은 3시간 반이 넘는 연주 시간 동안 숨을 죽였다. 무대 위에는 검은색 가죽 의자 하나와 정경화, 바이올린만이 존재했다. 두 번의 인터미션과 곡 사이 1~2분 정도씩 쉰 것을 제외하고 정씨는 오로지 바흐에만 집중했다.

이날 무대 위에는 50년 전 레벤트리 콩쿠르 참가로 카네기홀에 처음 선 19세 소녀 정경화가 있었고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시절의 맹렬함, 2005년 손가락 부상으로 재기가 불가능할 것 같았던 시기의 절망, 그리고 다시 얻은 삶의 환희가 모두 담겨 있었다.

바흐의 소나타 1번 G단조로 관객에게 말을 걸 듯 시작한 연주는 파르티타 2번 D단조 샤콘느에서는 강렬한 선율로 사로잡았고 오후 10시가 넘어가는 시간부터는 오히려 안정과 절제된 느낌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편한 드레스와 낮은 슬리퍼를 신은 채 연주에 혼신의 에너지를 쏟던 그는 잠시 지친 기색을 보이기도 했지만 풍부한 표정을 잃지 않았다.

이날 연주 책자에 스승이자 아버지같은 존재였던 이안 갈라미언 교수(1903~1981)를 기리며 사진과 에피소드들을 소개하기도 한 정씨는 "20대에도 나 자신이 준비가 된 것 같지 않아 포기했던 연주를 오늘 해냈다. 꿈을 이룬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황주영 기자 hwang.jooyou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