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간암 예방하고 살도 빼는 생활습관 5가지

1. 통곡류 자주 먹고 당분 섭취 절제

간 건강을 위해서는 여러 음식들을 골고루 먹되 과식은 피해야 한다. 가급적 현미 등 통곡류나 잡곡 등을 많이 섭취하고 매끼 섬유소가 풍부한 채소를 충분히 먹는 것이 좋다.

2. 운동을 해야 하는 이유

운동은 지방간 치료에 도움이 뿐 아니라 혈압과 혈중 콜레스테롤 혈당도 내린다. 적어도 일주일에 2-3회 이상 한번에 30분 이상 가볍게 땀이 날 정도의 유산소 운동이 권장된다. 비만한 사람이라도 체중의 5%만 줄이면 간에 쌓인 지방을 상당량 줄일 수 있다.

3. 약한 술도 간질환 원인될 수 있어

막걸리 맥주처럼 약한 술이라도 자주 많이 마시면 알코올성 간질환이 생길 수 있다. 간 손상의 정도는 알코올 도수가 아니라 알코올의 양에 비례하기 때문이다. 일주일에 남자는 소주 3병 여자는 소주 2병을 넘기지 않아야 한다. 만성 간질환이 있다면 금주를 하는 것이 현명하다.

4. 약 복용도 조심해야

간은 우리가 복용한 약을 해독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몸에 좋다고 무턱대고 아무 약이나 복용하면 간을 혹사시키는 것이다. 양약은 물론 한약과 검증되지 않은 건강보조식품 생약 모두 불필요하게 과다 복용하는 것은 간 건강을 위해 금물이다. 이미 간질환이 있다면 약 과다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이 더 크게 올 수 있다. 약 복용 전에는 항상 의료진과 먼저 상의해야 한다.

5. 예방 접종과 검진 신경써야

국내 간암 발생 원인을 분석하면 70% 정도가 B형 간염이 원인이고 C형 간염이 그 뒤를 잇고 있다. 바이러스 간염 감염 여부 및 항체 유무를 검사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A형 간염은 2회 B형 간염은 3회에 걸쳐 백신을 접종하면 간염 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